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회원수 11만명 규모 성매매사이트 운영자 경찰에 덜미

송고시간2022-06-21 10:12

댓글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남부경찰청 생활안전과는 2년여간 성매매 홍보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A씨 등 4명을 구속하고, 25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성매매(일러스트)
성매매(일러스트)

제작 김해연

A씨 등은 2020년 4월부터 지난 3월까지 전국 545개 성매매 업소가 가맹점으로 가입한 회원수 11만명 규모의 성매매 사이트를 관리하고, 서울 강남 일대에 오피스텔 21개 호실을 임차해 직접 업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지난 2년여간 업소 광고비 명목 등으로 벌어들인 돈은 22억원 상당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국세청에 과세자료를 통보하고, 범죄수익금으로 특정한 3억 5천여만원에 대해 법원에 추징 보전 신청을 했다.

아울러 경찰은 2019년부터 지난 4월까지 성매매 알선 사이트를 통해 수도권 일대에서 성매매 영업을 한 업주 B씨 등 2명을 구속하고, 21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B씨 등의 범죄수익금 35억원 상당을 특정해 이 또한 추징 보전 조처했다.

한편 경기남부청은 지난해 11월 성매매 산업 전담 수사팀을 구성, 현재까지 성매수남 데이터베이스(DB) 8만9천328건을 확보하고, 964명을 검거하는 등 성매매를 한 남성에 대한 단속에도 힘을 쏟고 있다.

ky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