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계선수권 예행 연습…우상혁, 정선서 22일과 24일 두차례 점프

송고시간2022-06-21 10:46

댓글

전국육상경기선수권 남자 일반부 경기는 한 차례지만, 예선·결선처럼 편성

스프린터 김국영은 세계선수권 100m 기준 기록 통과 도전

'스마일 점퍼' 우상혁
'스마일 점퍼' 우상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서 세계(실외)육상선수권대회처럼 '두 번의 경기'를 치른다.

전국육상경기선수권에 남자부 높이뛰기는 한 경기만 열리지만, 우상혁은 두 경기를 벌이기로 했다.

예선과 결선을 차례대로 소화하는 세계선수권의 예행 연습이다.

우상혁은 정선 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전국육성선수권 대회 첫날인 22일 10종경기 선수들이 높이뛰기 경기를 치를 때 첫 번째 도약을 한다. 24일에는 일반부 선수들과 예정된 경기를 치른다.

7월 15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열리는 세계육상선수권에서 남자 높이뛰기는 현지시간 기준으로 대회 첫날 오전 10시 10분에 예선, 18일 오후 5시 45분에 결선이 열린다.

한국시간으로는 16일 오전 2시 10분에 예선, 19일 오전 9시 45분에 결선을 치른다.

우상혁은 유진 세계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유력한 우승 후보다.

그는 최근 2022년 남자 높이뛰기 세계 1위 자리를 일야 이바뉴크(러시아)에게 내줬다.

이바뉴크는 6월 7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자국 경기에서 2m34를 넘어 우상혁의 올 시즌 실외 개인 최고 2m33을 1㎝ 경신했다. 2022년 실외 경기 세계 1위 기록이다.

하지만, 세계육상연맹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 러시아를 도운 벨라루스의 유진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불허하면서 이바뉴크도 출전권을 잃었다.

사실상 끝난 2022 실내 시즌에서 세계 1∼3위 기록(실내 2m36, 2m35, 2m34)을 홀로 작성한 우상혁은 실외 경기에서도 2022년 세계 2∼4위 기록(2m33, 2m32, 2m30)을 썼다.

이바뉴크와 우상혁 외에 올해 실외 경기에서 2m31 이상을 뛴 점퍼는 없다.

우상혁은 올해 치른 4번의 실외 경기에서 모두 2m30 이상을 뛰는 '꾸준함'도 과시하고 있다.

세계실내육상선수권에서 우승한 우상혁
세계실내육상선수권에서 우승한 우상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상혁은 "큰 경기에 강하다"는 자신감으로 올해도 주요 대회에서 큰 성과를 거뒀다.

3월 20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세계실내선수권에서 2m34를 뛰어 우승했고, 도쿄올림픽 공동 1위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과 장마르코 탬베리(이탈리아)가 모두 출전한 5월 14일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실외 경기)에서도 2m33을 뛰어 1위를 차지했다.

우상혁의 다음 목표는 세계실외선수권 우승이다.

바심과 탬베리가 우상혁과 함께 '현역 빅3'로 불리지만, 최근 성적은 우상혁이 월등하다.

바심은 도하 다이아몬드리그에서 2m30을 뛴 뒤, 아직 실전을 치르지 않았다.

탬베리도 올 시즌 개인 최고 기록 2m30에 머물고 있다.

우상혁은 "모든 게 계획대로 흘러가고 있다.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시면 꼭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당차게 말했다.

유진 세계선수권대회가 열리기 앞서 국내에서 마지막으로 치르는 경기인 전국육상선수권에서 우상혁은 예선과 결선을 연이어 치르는 '세계선수권 대회 시간표'에 따라 예행 연습을 한다.

역주하는 김국영(가운데)
역주하는 김국영(가운데)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최고 스프린터 김국영(31·광주광역시청)은 세계선수권 6회 연속 출전을 위해 남자 100m 기준 기록(10초05) 통과에 도전한다.

유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m 기준 기록 인정 기한은 오는 26일이다.

김국영에게는 이번 전국육상선수권이 기준 기록 10초05를 넘어설 마지막 기회다.

10초07의 한국 기록을 보유한 김국영은 지난 2일 경상북도 예천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0회 KBS배전국육상경기대회 남자 대학·일반부 100m 결선에서 10초14로 우승했다.

당시 김국영은 감기·몸살 등으로 몸 상태가 100%는 아니었다. 그러나 2019년 6월 전국육상선수권대회(10초12) 이후 가장 좋은 기록을 만들며 세계선수권 기준 기록 통과의 가능성을 키웠다.

애초 김국영은 "전국육상선수권에서 100%의 몸 상태로 세계선수권 기준 기록에 도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마침 경기가 열리는 정선종합운동장은 2017년 6월 27일 김국영이 10초07의 한국 기록을 세운 장소다.

김국영은 2011년 대구대회부터 5회 연속 세계선수권에 출전했다.

2013년 모스크바 대회에서는 400m 계주 대표로 출전했고, 2011년 대구, 2015년 베이징, 2017년 런던, 2019년 도하 대회에서는 100m에 나섰다.

2017년 런던 대회 남자 100m에서는 한국 육상 단거리 사상 최초로 준결선에 진출하기도 했다.

김국영은 기분 좋은 기억이 있는 정선에서 6회 연속 세계선수권 진출을 확정 짓는 짜릿한 꿈을 꾼다.

남자 일반부 100m 결선은 23일 오후 4시 10분에 열린다.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는 22일부터 24일까지 정선에서 열린다.

20세 미만(주니어) 육상경기선수권, 18세 미만(청소년) 육상경기선수권이 함께 열리며 총 1천120여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