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변보호 여성 가족 살해' 이석준 1심서 무기징역(종합2보)

송고시간2022-06-21 17:29

댓글

재판부 "강간 피해자의 신고에 보복 목적으로 잔혹 범행"

유족 측, 검찰에 항소 의견 전달…"끝까지 싸울 것"

'신변보호 여성 가족 살해' 이석준 1심서 무기징역
'신변보호 여성 가족 살해' 이석준 1심서 무기징역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한때 교제했던 여성의 집을 찾아가 가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이석준이 지난해 12월 17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던 여성의 가족을 살해한 이석준(26·구속)이 1심에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이종채 부장판사)는 21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추가로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 아동·청소년 기관 및 장애인 기관 취업제한 10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20년, 신상공개 등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우선 "피고인은 살인 이전 피해자의 딸을 강간한 범행만으로도 죄질이 매우 나쁜데, 가족을 상대로 잔혹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질타했다.

이어 "유족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비롯한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며 "피고인을 사회로부터 영구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재판 과정에서 이씨 측은 보복살인 혐의를 부정하고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여부도 인식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계획·보복살인,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등 주요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자신이 강간상해 피의자가 되는 과정에서 분노가 함께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며 "보복 목적으로 피해자를 살해했다고 봄이 상당하다"고 판단했다.

또 "피고인이 흥신소 등 온갖 방법으로 피해자 주소지를 받은 점에 비춰 보면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에도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유족 측은 무기징역 선고에 격앙된 반응을 보였고, 법률대리인은 검찰에 유족이 항소를 원한다는 의견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사망 피해자의 남편은 취재진에 "저 높이 계신 그분들의 자녀나 가족들이 이런 사건을 당했다면 과연 이런 판결이 나왔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하며 "돈 없고 빽 없는 시민들도 법의 보호를 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석준과 끝까지 싸우겠다"라며 "세 아이가 마음 편히 집밖을 돌아다닐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씨는 지난해 12월 10일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던 A씨의 집에 찾아가 A씨 어머니(49)를 흉기로 살해하고 남동생(13)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이씨는 범행 나흘 전인 같은 달 6일 대구에서 A씨를 감금하고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에 A씨가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하자 앙심을 품고 흥신소를 통해 거주지를 알아낸 뒤 택배기사를 사칭해 A씨 집에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에게 A씨의 주소지 등을 알려준 흥신소 업자도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검찰과 이 업자 모두 항소해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soru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