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상호, 기록물 열람요구에 "요청오면 안 피해…부메랑 될 것"

송고시간2022-06-21 14:24

댓글

"與, 끊임없이 전임 대통령 물고늘어져…국민 평가 각오해야"

축사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축사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선·지선 평가 토론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2.6.21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여당이 대통령기록물 열람을 요구한 것에 대해 "원론적 입장에서 정식으로 요청하면 피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이같은 모습이 국민에게 좋은 평가를 받겠나"라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공개여부를 갖고서 정쟁을 일삼겠다고 한다면 (공개를) 안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위원장은 그러면서도 "끊임없이 전임 대통령을 물고 늘어져서 무슨 이득을 보겠다는 것인가. 이런 식의 국정운영이 여당이 취할 태도인가"라며 "정략적 의도가 다 보이지 않나. 여당의 모습이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우 위원장은 "무슨 자료든 (공개를) 하자고 하면 다 하겠다. 안할 게 뭐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대선·지선 평가 토론회에서 축사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대선·지선 평가 토론회에서 축사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선·지선 평가 토론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2.6.21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우 위원장은 "(여당의 행동은) 다 부메랑으로 돌아갈 것"이라며 "이런 방식으로 정쟁을 유발하고 국민의 관심을 민생이 아닌 다른 쪽으로 돌려보려고 하는 정략적 의도가 여당의 태도로 온당한지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 이뤄질 것이다. 국민의 평가를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당이 됐으면 여당 답게 진지하게 국가운영을 책임감을 갖고 해야 해야 한다. 전임 대통령을 공격하기 위한 빌미를 이런 저런 방식으로 만들어보려 하는 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사건 관련 SI(감청 등에 의한 특별취급 정보) 공개에 대해 '간단한 문제가 아니라 생각한다'며 부정적 견해를 내비친 것에 대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공개하라고 하는데, 대통령과 권 원내대표의 의견이 다른 것 아닌가"라고 했다.

답변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답변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선·지선 평가 토론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6.21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한편 우 위원장은 전날 자신이 '윤석열 대통령이 한가해 보인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대통령실이 "정부의 절박함을 일방적으로 폄훼한 것"이라고 반발한 것을 두고도 "야당 지도자의 판단이지 (대통령을) 인격적으로 폄훼한 게 아니지 않나"라며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예정된 이진복 정무수석과의 만남과 관련, '장관 인선 문제에 대한 협조 요청이 나오지 않겠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원 구성이 안돼 청문회를 못하고 있는데 야당이 어떻게 협조를 하느냐"라며 "국민의힘의 양보안을 받아야 원 구성이 될 수 있지 않나"라고 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