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능 출제개선안 만들자마자 오류…모평 지학Ⅱ 14번 '정답없음'(종합)

송고시간2022-06-21 17:32

댓글

모두 정답 처리…평가원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사과"

"개선안 적용한 첫 평가…모의평가라 다행이지만 평가원 각성해야"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6월 모의평가 지구과학Ⅱ 14번 문항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6월 모의평가 지구과학Ⅱ 14번 문항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수능 출제 오류 후 교육부가 개선안을 내놓은 지 불과 석 달 만에 수능 모의평가에서 다시 출제 오류로 전원 정답처리를 하는 일이 발생했다.

시험을 주관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사과하고 나섰지만, 교육 당국은 반복된 출제 오류 사태에 개선 의지를 의심받고 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 9일 치러진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 과학탐구영역 지구과학Ⅱ의 14번 문항에 대해 '정답 없음' 처리한다고 21일 밝혔다.

평가원은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이의신청을 받아 심사한 결과 해당 문항에 대해 응시생 모두 정답인 것으로 처리하기로 했다.

지구과학Ⅱ 14번은 해파의 발생 과정을 이해하고, 어느 해파가 심해파에서 천해파로 천이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특성을 이해하고 있는지를 평가하는 문항이다.

문제의 어느 해파가 심해파에서 천해파로 천이되는 과정에서 파장이 짧아져 h1은 h2의 10배보다 크므로 제시된 보기 'ㄱ'은 거짓이다.

따라서 보기에서 참인 항목은 'ㄴ'뿐인데, 'ㄴ'만이 정답으로 있는 선택지는 없으므로 이 문항을 '정답 없음'으로 결정했다고 평가원은 설명했다.

평가원은 이 문항에 대해 출제에 참여하지 않은 교수 1명과 교사 2명이 이의신청 접수 내용을 모니터링했으며 이들 모두 이의신청 내용에 대해 검토가 필요한 중대 사안으로 분류했다고 밝혔다.

평가원은 전문 학회 3곳과 교수 3명, 교사 2명 등 외부 전문가 5명에게 자문한 결과 h1이 h2의 10배를 넘으므로 선택지 'ㄱ'이 거짓이 된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에 이의심사 실무위원회에서 이 문항을 '정답 없음'으로 결정했고 이의심사위원회가 실무위원회의 판단과 같은 결론을 내렸다.

평가원은 "6월 모의평가 출제 과정에서 충분한 검토가 이뤄지지 않아 문항 오류가 발생했다"며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3월 마련된 '수능 출제 및 이의심사제도 개선방안'의 적용 상황을 면밀하게 분석해 출제 단계마다 학문적 엄밀성과 문항의 완성도를 점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6월 모평 준비하는 고3 학생들
6월 모평 준비하는 고3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모의평가 출제오류는 지난해 수능 생명과학Ⅱ에서 출제 오류가 발생해 법정 공방 끝에 정답 취소 결정이 내려져 교육부가 수능 출제 및 검토 절차 개선안을 내놓은 지 불과 3개월 만에 벌어진 일이다.

교육부는 지난 3월 '수능 출제 및 이의심사 제도 개선방안'을 내놓고 고난도 문항 검토단계를 신설하는 한편, 사회·과학탐구 영역의 경우 검토위원을 8명에서 12명으로 증원하고 전체 과목 출제 기간을 36일에서 38일로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개선방안이 만들어진 직후 치러진 모의평가에서 출제 오류가 발생하면서 평가원에 각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이번 모의평가는 교육부가 마련한 '수능 출제 및 이의심사제도 개선안'을 적용한 첫 번째 모의평가임에도 출제 오류가 발생한 것은 심히 우려스러운 일"이라면서 "오류가 모의평가에서 발생한 것이라 다행이기는 하나 평가원의 각성이 요구된다"고 비판했다.

이 소장은 "이번 오류는 지구과학Ⅱ 14번 문항이 고난도 문항이 아니어서 빚어진 것일 가능성이 크다"며 "개선안은 고난도 문항 검토단계를 신설해 풀이 과정과 방식을 다각도로 점검하는 과정이 추가됐으나 이에 해당하지 않았을 것이라 판단된다"고 말했다.

수능 모의평가에서 문항 오류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7년 9월에 치러진 2018학년도 수능 모의평가에서는 지구과학Ⅰ 17번 문항의 복수 정답이 인정됐고 기초제도 18번 문항에서는 정답이 변경된 바 있다.

한편, 이번 모의평가와 관련해 '정답 없음' 처리된 지구과학Ⅱ 14번 문항을 포함해 평가원 홈페이지에 접수된 이의신청은 모두 68건이었다.

이 가운데 문제 및 정답과 관련 없는 의견 개진, 취소, 중복 등을 제외한 실제 심사 대상은 31개 문항 49건이었다.

심사 대상 중 지구과학Ⅱ 14번 문항을 제외한 30개 문항에 대해서는 학회 자문, 이의심사실무위원회, 이의심사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문제와 정답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판정했다.

전체 이의신청 문항에 대한 답변 자료는 평가원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dy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