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통일부 "'서해 피격' 유족의 현장방문 요구 北에 전달 용의"

송고시간2022-06-21 16:30

댓글

고위당국자 밝혀…'탈북어민 북송사건' 관련 "수사기관 요청있으면 협조"

통일부 도착한 北피격 공무원 유족
통일부 도착한 北피격 공무원 유족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4일 오전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면담을 위해 정부서울청사 장관실로 이동하고 있다. 2021.2.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통일부는 2020년 9월 서해에서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에 의해 피격된 사건과 관련, 현장 방문 등 유족의 요구사항을 북측에 전달하겠다고 21일 밝혔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서해 파격 사건과 관련, "지금 당장은 대화가 단절돼 있는 상황에서 쉽지는 않겠지만 유족들이 요구하는 현장 방문 등 몇 가지 요구사항에 대해서도 적절한 방법으로 (북한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 국민 누구도 지금 이 사건과 관련해서는 철저한 진상 규명이 우선이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우선 최대한 내부 자료를 가지고 진상규명을 하고 그걸로 부족할 경우에는 북한에 (협조를) 요구할 필요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사건 발생 직후 문재인 정부 청와대도 북측에 공동조사 등을 요구했지만, 지금껏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고 있어 북측과 진상 규명 작업을 하긴 현실적으로 힘들다는 관측이 많다.

통일부는 해당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 남북 연락사무소 채널이 끊겨 있어 이 문제로 북측과 소통하지 못했지만, 지난해 연락채널 복구 이후에도 이와 관련해 북측에 문의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또 '탈북 어민 북송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요구와 관련해서도 "수사기관의 요청이 있으면 충분히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사건을 서울고검에서 수사 중인 것으로 안다면서 "통일부로서는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요청이 있으면 언제든지 어떤 내용이 있든지 충분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019년 11월 발생한 탈북 어민 북송 사건은 북한 선원 2명이 동료 16명을 살해하고 탈북해 귀순 의사를 밝혔으나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한 사건이다.

이와 관련,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많은 국민이 의아해하고 문제 제기를 많이 해 들여다 보고 있는 것 같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범죄에 의심이 있는 어부를 강제 북송하는 것은 분명하게 잘못된 부분이고 경우에 따라서는 범죄가 될 수도 있다"면서 "헌법적으로 대한민국 국민이고, 북한으로 넘겼을 경우에 그들이 받게 될 여러 가지 피해를 생각한다면 당연히 우리가 받아들였어야 했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지난해 남북통신연락선을 복원한 이후에도 서해에서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살된 사건에 대해 북측에 한차례도 문의하지 않았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2020년 6월 공동 연락사무소가 폭파된 상황이어서 임의적으로 통지문을 보낼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js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