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정 "민주당 팬덤정치에 중도층 염증…내로남불에 국민 실망"

송고시간2022-06-21 16:31

댓글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이 5월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사진행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이 5월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사진행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인 박정 의원은 21일 대선과 지방선거 패배 원인과 관련 "강성팬덤을 대변하는 민주당의 모습에 중도층이 염증을 느끼고 이탈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재선의원인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모두발언에서 "민주당은 우선 팬덤정치를 극복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팬덤 자체가 문제는 아니다. (강성 지지층이) 목소리를 내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문제는 강성 팬덤정치가 당내에서 숙의 민주주의를 불가능하게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팬덤정치에 의존해 정당의 민주적인 규범을 파괴하는 것을 용인해서는 안된다"고 부연했다.

박 의원은 또 "국민들에게 '민주당이 왜 존재해야 하는가'에 대한 설득이 부족했다"고 진단했다.

박 의원은 "김대중 정부 때의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당'도, 노무현 정부 때의 '지역주의 타파를 위한 정당'도 사라졌다"며 "개혁 입법을 얘기하며 민생법안이나 중대재해처벌법 등의 처리에 미온적이었다"고 돌아봤다.

박 의원은 "진보적 가치도 사라졌다. 내로남불 무능식 정치에 국민들이 실망했다"며 "결국 대선 패배와 지방선거 패배를 겪으며 총체적 위기상황에 직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시도당 공천심사를 중앙당이 좌지우지하는 일도 있었다. 시도당의 공천 결과가 중앙당에 의해 바뀐 경우도 있었다"며 "정작 중앙당이 전략공천한 7곳 가운데 당선된 곳은 2곳에 불과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 중앙당의 구심력과 시도당의 원심력이 견제와 균형을 이루는 분권형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