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 0.1초차'…황선우, 자유형 100m서는 17위로 예선탈락(종합2보)

송고시간2022-06-21 19:25

댓글

불참자 나오면 공동 17위 선수와 재경기로 준결승 합류할 수도

여자 배영 50m 이은지는 15위로 준결승 진출

혼성혼계영 400m서는 한국 신기록 냈지만 실격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출발을 준비하던 황선우의 모습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출발을 준비하던 황선우의 모습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롱코스(50m)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한국 선수로는 역대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수확한 황선우(19·강원도청)가 자유형 100m에서는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황선우는 21일 오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100m 예선에서 48초61의 기록으로 9조 4위, 전체 11개 조 99명 중 공동 17위에 자리해 16명이 겨루는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전체 16위인 알레산드로 미레시(이탈리아·48초51)와는 불과 0.1초 차라 아쉬움이 컸다.

다만, 준결승 진출 선수 중 불참자가 나오면 황선우가 출전 기회를 잡을 수는 있다.

불참자가 나오면 예선 공동 17위인 잭 인서티(호주)와 재경기(스윔-오프)를 치러야 하나 대한수영연맹에 따르면 인서티가 재경기는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혀 예비자 명단에는 황선우와 19위 라파엘 미로슬라프(독일)가 올라가 있는 상태다.

황선우의 이 종목 최고 기록은 지난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준결승에서 작성한 한국 및 아시아기록 47초56이다.

앞서 황선우는 이날 오전 열린 이번 대회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7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다비드 포포비치(루마니아·1분43초21)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황선우는 롱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종목에서 한국 선수로는 박태환(금메달 2개, 동메달 1개)에 이은 두 번째 메달리스트가 됐다.

아울러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딴 박태환 이후 한국 경영선수로는 11년 만에 메달을 챙겼고, 자유형 200m에서는 2007년 호주 멜버른 대회 박태환의 동메달을 넘어서 한국 수영 역대 최고 성적을 냈다.

역영하는 황선우.
역영하는 황선우.

[신화통신=연합뉴스]

황선우는 도쿄올림픽 자유형 100m에서는 결승에 올라 5위를 차지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자유형 200m에서의 역영 후 체력을 회복하지 못하고 1차 관문에서 주저앉았다.

황선우는 자유형 200m 결승 시상식과 도핑 검사 등의 일정 이후 현지시간 자정이 지나서야 숙소로 복귀했다.

이번 대회 개인종목 출전 경기를 모두 마친 황선우는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체력적으로 회복을 하지 못해 아쉬운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아쉬운 결과를 경험 삼아 내년에 아시안게임, 그리고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더 나아가는 선수가 되고 싶다"면서 "이제 개인종목은 다 끝났으니 계영 800m를 호주에서 열심히 훈련한 만큼 최선을 다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밝혔다.

황선우는 23일 오후 남자 계영 800m 예선에 출전할 예정이다.

자유형 200m 금메달리스트 포포비치는 47초60의 전체 1위 기록으로 자유형 100m 준결승에 안착했다.

한편, 이은지(방산고)는 여자 배영 50m에서 28초38의 기록으로 전체 39명 중 15위를 차지해 이날 한국 선수 중에서는 유일하게 준결승 진출을 이뤘다.

이 종목 한국 기록은 전북체육회 소속이던 유현지가 2016년 작성한 28초17이다. 이은지의 개인 최고 기록은 28초36이다.

이은지는 이번 대회 배영 100m에서도 준결승에 올라 11위에 자리한 바 있다.

여자 배영 50m 예선에서 전체 15위로 준결승에 진출한 이은지.
여자 배영 50m 예선에서 전체 15위로 준결승에 진출한 이은지.

[대한수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남자 개인혼영 200m에 나선 김민석(국군체육부대)은 2분00초88에 레이스를 마쳐 전체 20위로 밀렸다.

이 종목 한국 기록은 자유형 100m와 200m가 주 종목인 황선우가 지난해 전국체육대회에서 작성한 1분58초04다. 김민석은 개인 최고 기록(2분00초46)에도 못 미쳤다.

혼성 혼계영 400m 예선에서는 안타까운 장면이 나왔다. 이주호(국군체육부대)-최동열(강원도청)-김서영(경북도청)-정소은(울산시청) 순으로 팀을 꾸려 전체 9위에 해당하는 3분47초34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으나 실격을 당했다.

이주호-문재권-안세현-정소은 순으로 팀을 구성해 2019년 FINA 경영월드컵 6차 대회에서 세운 종전 기록(3분47초92)을 0.58초 줄이며 2조 1위를 차지했으나 기록, 순위 모두 인정받지 못했다. 최동열이 평영 구간 마지막 터치를 할 때 규정에서 허용하지 않는 돌핀 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혼성 혼계영 400m는 남녀 두 명씩으로 팀을 꾸려 각자 100m씩을 맡아 배영-평영-접영-자유형 순으로 레이스를 해 승부를 가리는 단체전이다.

레이스 순서는 팀이 정할 수 있어 다른 성(性)의 선수가 대결을 펼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우리나라는 이번 경기에서 남자 선수가 배영(이주호)·평영(최동열) 구간, 여자 선수가 접영(김서영)·자유형(정소은) 구간을 맡았다.

hosu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