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텍사스 총기난사 때 경찰 중무장하고도 복도서 1시간 허비"

송고시간2022-06-21 18:12

댓글

"총격범 침입 19분 내 복도 진입했으나 한참 대기"…부실대응 비판 가열

무차별 총격 벌어진 미 텍사스 초등학교에 출동한 경찰
무차별 총격 벌어진 미 텍사스 초등학교에 출동한 경찰

5월 24일(현지시간) 무차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텍사스주 소도시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 밖에 출동한 경찰과 구급대원들이 모여 있다. 이날 고등학생 샐버도어 라모스(18)가 롭 초등학교에서 어린 학생들과 교사를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해 현재까지 어린이 19명과 어른 2명 등 최소 21명이 숨졌다. 라모스는 현장에서 진압 요원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샌안토니오 익스프레스 뉴스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지난달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 참사 당시 경찰이 소총과 방탄방패 등으로 중무장하고도 교실에 진입하지 않고 복도에서 시간을 허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 텍사스 지역 언론 KVUE 등 2곳은 5월 24일 사건 당일 유밸디 롭 초등학교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단독으로 입수, 20일(현지시간) 이 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18)가 교실에 침입한 지 19분 이내에 경찰들이 복도까지 들어갔지만, 1시간가량 지나서야 라모스를 제압했다.

라모스가 교실에 침입한 것은 오전 11시 33분이었고, 오전 11시 52분 학교 CCTV 영상에 경찰관들이 복도에 대기 중인 모습이 찍혔다. 소총과 방탄방패 최소 1개를 갖춘 모습이었다

경찰이 교실로 진입해 라모스를 제압한 것은 낮 12시 50분이었다. 라모스가 학생과 교사 21명을 학살하는 동안 경찰은 복도에서 대기했던 셈이다.

경찰이 교실에 진입하기 전 이미 화기와 방어무기를 구비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경찰의 부실 대응을 둘러싼 비판은 더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이미 경찰 대응 방식을 조사하고 있다. 이미 텍사스주 공공안전부는 지난달 27일 당시 경찰이 잘못된 결정을 내렸다며 대응 실패를 인정한 바 있다.

noma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