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텍사스 총격대응 처참한 실패"…아이들, 1시간 14분 8초 기다려

송고시간2022-06-22 05:36

댓글

텍사스 주의회 청문회…"현장 지휘관, 아이보다 경찰 생명 우선"

"총격범 교실진입 3분후 경찰 도착했으나 즉각진압 명령 안 해"

텍사스주 총격 청문회에 출석한 스티븐 매크로 공안국장
텍사스주 총격 청문회에 출석한 스티븐 매크로 공안국장

[로이터 연합뉴스. USA 투데이 네트워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어린이 19명과 교사 2명 등 21명이 숨진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 참사 당시 경찰의 대응이 완전히 실패했다고 텍사스주 당국이 21일(현지시간) 공식 인정했다.

텍사스 공공안전부 스티븐 매크로 국장은 이날 주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증언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매크로 국장은 "경찰 대응이 처참하게 실패했다는 강력한 증거가 있다"며 "당시 대응은 우리가 '컬럼바인 대학살' 이후 지난 20여 년간 배운 것과는 정반대였다"고 밝혔다.

미국은 1999년 4월에 13명의 목숨을 앗아간 콜로라도주 컬럼바인 고등학교 총기 참사 이후 학교 총격범을 현장에서 즉각 제압해야 한다는 표준 대응 지침을 마련했다.

매크로 국장은 "현장 지휘관(피트 아리돈도 유밸디 교육구 경찰서장)이 끔찍한 결정을 내렸다"면서 "경찰은 무기와 방탄복을 입었지만, 아이들은 아무것도 없었다. 경찰은 훈련을 받았지만, 범인은 그렇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가 학교 건물에 들어선 지 3분 만에 범인을 제압할 충분한 숫자의 무장 경찰이 현장에 배치됐지만, "아리돈도 서장은 경찰의 교실 진입을 막았고 아이들보다 경찰 생명을 우선시했다"고 지적했다.

피트 아리돈도 텍사스주 유밸디 교육구 경찰서장
피트 아리돈도 텍사스주 유밸디 교육구 경찰서장

[로이터 연합뉴스. USA 투데이 네트워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매크로 국장은 무전기도 없이 현장에 있었던 아리돈도 서장이 범인을 즉각 제압하라는 명령을 내리지 않은 채 무전기와 무기 지원, 경찰 특수기동대(SWAT) 출동만을 기다렸다고 비판했다.

그는 아리돈도 서장이 당시 잠기지도 않은 교실 문을 열겠다면서 필요 없는 열쇠를 확보하는 데 귀중한 시간을 허비했다고도 질타했다.

이어 "범인이 교실 문을 안에서 잠글 방법이 없었는데도 경찰은 이를 확인하지 않았다"며 "설령 교실 문이 닫혔더라도 문을 부수고 들어갈 장비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찰의 대응 실패로) 아이들과 교사는 교실에서 1시간 14분 8초 동안 구조를 기다렸다"고 말했다.

앞서 아리돈도 서장은 최근 텍사스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자신이 현장 지휘관인 줄 몰랐다고 변명하면서 지휘관 자격으로 어떤 명령도 내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