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은 "가상화폐와 금융시장 접점확대…리스크 전이 가능성 커져"

송고시간2022-06-22 11:00

댓글

"한국은 위험 제한적이지만…모니터링 강화, 투자자 보호 규제 필요"

가상화폐
가상화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세계적으로 가상화폐(암호자산)와 금융시장의 접점이 확대되고 있어 자칫 가상화폐 리스크(위험)가 금융시장으로 번질 수도 있다는 한국은행의 경고가 나왔다. 스테이블 코인이 실물자산을 직접 보유하기도 하고, 일부 코인은 결제 수단으로도 활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한은은 가상화폐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를 주문했다.

한은은 22일 발표한 '금융안정 보고서'에서 "최근 기관의 (가상화폐) 관련 투자가 늘고, 자산 담보형 스테이블 코인이 미국 달러로 된 금융자산을 보유하는 등 가상화폐와 금융시장 간 연계성이 강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스테이블 코인은 기존 법정화폐 가치와 연동된 가상화폐로 자산 담보형과 알고리즘형으로 나뉜다. 전자는 달러 등 실물 자산을 직접 보유해 가치를 담보한다. 후자는 다른 가상화폐와 연동해 발행량을 조절하는 알고리즘을 통해 가치를 유지한다.

한은은 스테이블 코인이 담보하는 달러화 규모가 커지면서 가상화폐와 금융시장 간 접점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알고리즘형 스테이블 코인인 루나와 테라USD(UST)의 대폭락 사태 등으로 가상화폐의 가격 안정성에 대한 신뢰가 크게 낮아졌으며, 이는 가상화폐 시장 전반의 리스크 요인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스테이블 코인은 예금보험이나 중앙은행의 최종 대부자 기능과 같은 공적 안전장치가 없어 불안정성을 내포하고 있다"며 "스테이블 코인은 가상화폐 생태계에서 결제 수단으로 이용되는 비중이 커 리스크가 관련 시장 전반으로 파급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탈중앙화금융(DeFi·디파이) 대출 플랫폼을 통한 레버리지(차입 투자)가 확대된 가운데 가상화폐 가격이 내려가면 자산이 대거 청산되면서 연쇄적인 하락을 초래할 수 있을 것으로도 봤다.

다만 한은은 우리나라의 경우 금융기관이 가상화폐를 보유할 수 없게 돼 있어 이런 위험이 발생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가상화폐가 금융안정에 미치는 영향을 지속해서 모때문이다.니터링해야 한다"며 "스테이블 코인의 문제점이 부각되면서 각국 정부가 관련 규제 입법을 가속하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도 투자자를 보호하는 방향으로 규제 체계를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ku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