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이재명 살리기 소취하 요구' 사실아냐…與사과없인 안만나"

송고시간2022-06-22 11:16

댓글

박홍근 "협상 과정서 이재명의 '이'자도 안나와…與, 협상에 찬물 끼얹어"

진성준 "여야 신뢰회복 차원서 소취하 얘기나와 與도 공감"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6.22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2일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민주당이 고소·고발 취하를 요구했고 이는 이재명 상임고문 살리기'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사과하지 않으면 이날 중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진행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권 원내대표에게 이날 중 만나 원 구성 협상을 하자는 제안을 했다.

그러나 박 원내대표는 비대위 회의 후에는 기자들을 만나 "(회동 제안을 한 뒤) 기사를 살펴보니 권 원내대표가 얼토당토않은 발언을 했더라. 민주당이 대선과정에서의 상호 고소고발 취하를 요구했다는 것이고, 이는 이 고문을 살리기 위한 정략적 요구라는 게 권 원내대표의 발언"이라며 "협상 상대에게 할 얘긴가"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제가 이 문제에 대해 들은 유일한 사실은 지난 4월 천안함 희생자 추모 행사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대선 때 고소·고발 사건을 어떻게 하려고 하나'라고 묻길래 제가 '원내 업무가 아닌 당무이니 우리 당 비대위원장과 상의하는 게 좋겠다'고 말한 것이 전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내수석부대표에게도 확인해보니 여야 협상 과정에서 이재명의 '이'자도 안나왔다고 하더라"라며 "야당은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는데 여당은 없는 사실을 갖고서 공격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런 식으로 정쟁을 유발하고 협상에 찬물을 끼얹는 게 집권여당의 자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권 원내대표가) 사실을 왜곡한 것을 바로잡고 사과하지 않으면 오늘 중 만남을 갖지 않겠다"고 했다.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기자들과 만나 "(협상 과정에서 민주당이) 이재명 고문에 대한 고소·고발을 취하해줄 것을 조건으로 제시했다고 하는데, 전혀 그런 적이 없다. 이재명이라고 하는 이름 조차 거명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진 수석은 "다만 원 구성 조건과 무관하게 대선과 지방선거 과정에서 양당이 정치적으로 고발한 것들이 있으니 신뢰 회복 차원에서 취하하는 게 어떠냐고 의사 타진을 한 적은 있다. 이에 대해 상대 수석도 '선거가 끝나면 늘 그래왔지 않느냐'는 식의 공감도 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양당이 공동으로 의사를 타진한 것이지, 원 구성 협상의 조건이나 전제라는 얘기는 단 한번도 나눠본 적 없다"며 "여야 관계회복을 위해 나온 얘기가 이렇게 왜곡되고 폭로되는 것을 보면 여당이 진정성을 갖고 국회를 정상화하려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