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우디 왕세자, 카슈끄지 암살 후 터키 첫 방문

송고시간2022-06-22 15:44

댓글

"터키는 경제협력, 사우디는 외교 우군 희망" 분석

터키 내 반발도 여전…단기간 관계 급진전 난망 시각도

지난 4월 사우디 제다를 방문해 무함마드 왕세자와 포옹하는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지난 4월 사우디 제다를 방문해 무함마드 왕세자와 포옹하는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사우디 왕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의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22일(현지시간) 터키를 방문할 예정이다.

무함마드 왕세자의 터키 방문은 2018년 10월 터키에서 사우디 출신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가 살해된 후 이번이 처음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무함마드 왕세자는 방문 기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정상 회담을 하고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터키 정부 관계자는 "양측이 금융 협력, 중소기업 지원을 포함한 다양한 주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터키는 이번 회담에서 사우디로부터 투자와 중앙은행 차원의 지원을 끌어내길 기대한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내년 6월 선거에서 재선에 도전할 계획이지만, 터키는 지난해부터 극심한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다.

사우디로서는 숙적인 이란이 서방과의 핵 협상을 타결할 때를 대비해 더 광범위한 외교적 지지를 바란다는 관측이 나온다. 터키는 이란과 경제적으로 밀접한 관계가 있다.

미국 싱크탱크 워싱턴연구소의 터키 전문가 소너 카갑타이는 "에르도안 대통령은 재선이 전부이고, 그를 위해서 자존심은 좀 꺾기로 했을 것"이라며 "사우디도 나름의 위기 대비책을 강구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총영사관에서 살해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총영사관에서 살해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사우디 왕실에 비판적인 글을 써 온 카슈끄지는 2018년 10월 결혼 관련 서류를 받으러 터키 이스탄불에 있는 사우디 총영사관을 방문했다가 사우디 암살조에 살해됐다.

터키는 자국에서 벌어진 이 암살 사건의 여러 증거와 정황을 확보해 조금씩 언론에 흘려 무함마드 왕세자를 궁지로 몰았고, 결정적인 '한 방'을 공개할 듯하면서 사우디의 애를 태웠다.

그러나 올해 4월 터키 법원이 사건에 대한 궐석재판을 중단하고 사우디에 재판을 이관한 데 이어 5월에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사우디를 방문해 무함마드 왕세자와 포옹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처럼 양국 관계의 개선 조짐이 뚜렷하지만 터키 내부 반발도 여전하다.

올해 5월 에르도안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에 대해 터키의 야당 지도자이자 대권 경쟁자인 케말 킬릭다로글루는 "살인자와의 포옹"이라고 비난했고, 카슈끄지 유족 역시 터키 법원의 재판 이관에 항의한 바 있다.

카슈끄지 사건뿐만 아니라 아랍 내 복잡한 외교 관계를 둘러싼 양국의 입장 차로 인해 완전한 신뢰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싱크탱크 중동연구소의 고눌 톨은 "무함마드 왕세자가 카슈끄지 사건 이후 터키의 태도를 쉽게 잊지는 않을 것"이라며 "단기적으로 이번 회담 후에도 터키 경제가 극적으로 나아지기는 힘들어 보인다"고 말했다.

jo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