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누리호 사출 앞둔 조선대 큐브위성 활약 '기대'

송고시간2022-06-22 15:19

댓글

29일 궤도 안착하면 지상 수신국과 첫 교신 예정

백두산 천지 온도·열섬 현상 관측 후 데이터 제공

큐브위성 개발한 조선대 연구팀
큐브위성 개발한 조선대 연구팀

[조선대제공.재배포 및 DB금지]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한국형 최초 발사체인 누리호가 발사에 성공하면서 지역대학에서는 유일하게 큐브위성 프로젝트에 참여한 조선대의 큐브위성(STEP Cube Lab-II)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22일 조선대에 따르면 STEP Cube Lab-II는 국내 다른 3개 대학이 개발한 3기의 큐브위성과 함께 탑재됐다.

'성능검증 위성'이 안정화 상태가 되는 오는 29일 가장 먼저 사출된다.

STEP Cube Lab-II가 궤도에 안착하면 조선대에 설치된 지상 수신국과 첫 교신을 한다.

이렇게 되면 STEP Cube Lab-II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평가받는다.

조선대의 큐브위성 개발은 2019년 9월 항공우주연구원 주관 '큐브위성 경연대회'를 통해 시작됐다.

오현웅 교수팀(스마트이동체융합시스템공학부)이 2017년 개발한 큐브위성(STEP Cube Lab)을 토대로 누리호에 실린 STEP Cube Lab-Ⅱ를 개발했다.

주된 임무는 최근 폭발 위험성이 제기되고 있는 백두산 폭발징후, 열섬현상 등 지구상의 변화 현상 관측이다.

STEP Cube Lab-II가 정상 사출돼 백두산 천지 온도 관측을 통한 분화징후 데이터 제공이 이뤄질 경우, 과학·기술·교육적 측면에서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역대학의 항공우주 분야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오현웅 교수는 "성능검증위성의 큐브위성 사출이 남아있어 더 긴장된다"며 "조선대의 큐브위성이 스타트를 잘 끊어 나머지 세 개 위성들도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연구팀 노력이 결실을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구에 참여한 손민영 박사과정생은 "연구팀이 개발한 위성의 성공 여부는 일주일 정도 후에 알 수 있지만, 많은 연구원의 노고가 있었던 만큼 좋은 성과가 나길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