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환율 1,297.3원 또 연고점…"상단 1,300원대 초반까지 열어둬야"(종합)

송고시간2022-06-22 17:11

댓글

사흘째 연고점 경신…코로나 발생 초기 고점보다 높아 13년 만에 최고치

위안화 약세에 국내 증시 투자금 빠진 영향

달러
달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22일 원/달러 환율이 또다시 연고점을 경신하며 1,297원대에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3.7원 오른 달러당 1,297.3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일(1,292.4원)과 21일(1,293.6원)에 이어 3거래일째 연고점을 경신하며 1,300원선을 위협하고 있다.

환율은 간밤 뉴욕증시가 상승한 영향 등으로 2.1원 내린 1,291.5원에 출발했지만, 곧바로 상승세를 보이며 약 30분 만에 전날 종가를 넘어섰다.

이후 중국에서 장이 열린 직후인 10시 42분께엔 1,296.0원을 넘겼다. 코로나19 발생 초기의 고점이었던 2020년 3월 19일의 1,296.0원보다 높고, 2009년 7월 14일(고가 기준 1,303.0원) 이후 약 1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오전 중 환율은 1,297.9원까지 치솟으며 지난 20일 기록한 장중 연고점(1,295.3원)을 2거래일 만에 경신했다.

최근 경기 둔화와 주요국 중앙은행의 긴축 가속화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남아 있는 가운데 이날 중국 위안화가 약세를 보이자 원화가 이에 연동돼 움직였다.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전날 6.68위안 수준에서 이날 6.72위안 수준까지 치솟았다.

아시아 증시는 전반적으로 하락세를 보였고, 국내 코스피도 외국인 투자자의 매도 우위에 밀려 2.74% 하락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특별한 이벤트가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최근 경기가 둔화하고 정보기술(IT) 업황도 나빠질 수 있다는 예상 때문에 국내 증시에서 투자자금이 많이 빠진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날을 포함해 지난 3거래일 동안 환율이 총 10.0원 올라 일평균 상승 폭은 약 3.3원을 기록했는데, 현재 시장이 달러 강세 재료로 포위된 상황이어서 이 속도가 그대로 유지되면 이번 주 안에 1,300원 진입도 가능한 상황이다.

이날 저녁에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청문회 참석이 예정돼 있는데, 파월 의장이 물가 통제 의지를 피력하며 기존보다 더 매파적인 발언을 내놓을 경우 시장의 위험자산 회피 심리는 더욱 커질 수 있다.

문정희 국민은행 연구원은 "청문회에서 파월 의장의 입장은 지난주 기자간담회 때와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현재 달러 하방 재료가 워낙 없다보니 7월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75%포인트 인상) 가능성을 시사하기만 해도 시장은 경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1,300원 숫자 자체에 대한 부담이 있기 때문에 환율이 하루 새 10원씩 올랐던 때보다는 무거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이주 내로 1,300원대까지는 튀어 올랐다가 당국 개입 경계감 등에 반락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서정훈 하나은행 연구원은 "국내에서 외국인 투자자금이 꾸준히 빠져나가고 있는 등으로 이주 내 일시적으로 1,310∼1,320원까지 상승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달 1∼20일 무역수지 적자 규모가 상당했던 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8월까지는 물가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 점 등을 미뤄보면 달러 강세뿐만 아니라 원화 약세 요인도 많다"면서 "다만 이때를 고점으로 인식한 일부 수출업체의 달러 매도 물량이 나오면 1,300원 아래로 떨어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51.06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957.55원)에서 6.49원 내렸다.

ku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