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합시론]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 발생, 초기부터 철저히 대처해야

송고시간2022-06-22 16:31

댓글
[그래픽] 세계 원숭이두창 확산 현황(종합)
[그래픽] 세계 원숭이두창 확산 현황(종합)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세계적으로 확산하며 글로벌 보건 위기 우려를 낳고 있는 감염병 원숭이두창의 확진자가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다. 질병관리청은 22일 브리핑에서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의심 증상을 보인 내국인 A씨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유전자염기서열 분석을 실시한 결과 확진자로 판정했다"고 밝혔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서울=연합뉴스) 결국 우리나라에서도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질병관리청은 22일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의심 증상을 보인 내국인 A씨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한 결과 확진자로 판정했다"고 밝혔다. A씨는 입국 전인 지난 18일 두통 증상이 있었고, 입국 당시에는 37.0도의 미열과 인후통, 무력증(허약감), 피로 등 전신증상과 피부병변을 보였다. A씨는 독일에서 지난 21일 오후 입국 후 본인이 질병관리청에 의심 신고해 국가 지정 입원치료병상인 인천의료원에 이송돼 치료와 검사를 받았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하고, 현재의 대책반을 질병관리청장이 본부장인 중앙방역대책본부로 격상해 다부처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원숭이두창은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발열 발진성 질환으로 아프리카 풍토병이지만, 지난달 7일 영국에서 첫 발병 보고가 있고 난 뒤 세계 각국에서 빠르게 확산해 코로나19에 이어 국제사회에 또 다른 보건 위기 우려를 낳았다. 우리 정부는 지난 8일 이 질병을 2급 감염병으로 지정한 바 있다. 정부는 원숭이두창이 코로나19처럼 전파력이 높지 않은데다 이미 백신과 치료제가 있기 때문에 지나치게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보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정부와 방역 당국은 첫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초기부터 철저히 대처해 사태가 확산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기 바란다.

이런 가운데 A씨와 같은 날인 21일 의심 환자로 신고된 외국인 B씨에 대해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B씨는 수두 감염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B씨는 19일 증상이 발생한 뒤 20일 항공편으로 국내에 입국했으며 21일 오전 부산 소재 병원에 내원해 격리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B씨 입국 과정에서 의심 증상이 있는데도 검역 과정에서 의심 환자를 걸러내지 못한 정황이 드러났다. 그는 지난 20일 항공편으로 입국하면서 건강상태질문서에 '증상 없음'으로 표시했고, 방역 당국이 입국자 전원에 대해 발열 검사를 하고 있지만 B씨가 검사 기준 이상의 발열은 없어서 검역장을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한다. B씨는 그러나 격리 후 역학조사 단계에서는 자신이 지난 19일부터 인후통, 림프절 병증 등 전신증상과 수포성 피부병변 증상이 발생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과적으로 검역망이 의심 환자를 찾아내지 못한 것인데, 방역 당국은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검역망을 더욱 촘촘하게 재구축해야 할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원숭이두창 의심 환자 발생과 관련, "공항 등을 통한 해외 입국자에 대한 검역 관리를 강화하고 국내 추가 발생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라"고 방역 당국에 지시했다. 코로나19로 온 나라가 2년여 동안 몸살을 겪은 상태에서 이제 겨우 일상으로 되돌아가는 중이다. 지난 2020년 초 코로나19가 우리나라에 무섭게 확산하기 전만 해도 코로나19가 대수롭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세간에 있었다. 방역 당국은 원숭이두창 대처에 조금의 빈틈도 보여선 안 될 것이다.

한편 방역 당국이 이날 올해 여름을 "코로나 재유행의 도화선이 될 수 있는 중요한 시기로 본다"고 경고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처음 맞이하는 이번 여름 휴가철에 국내외 여행객이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코로나19가 재유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여름에도 휴가철 이동량 증가에 따라 하루 확진자가 1천 명을 넘으며 4차 유행이 발생한 바 있다. 정부는 이에 따라 예방접종과 마스크 착용, 환기 등 방역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선 여행 전 코로나 백신 미접종자는 3차 접종까지, 60세 이상 고령층은 4차 접종까지 완료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항상 실내 마스크를 착용하고, 야외에서도 50인 이상이 모인 공연이나 행사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가까운 동네 병·의원을 방문해 진단을 받고, 가정과 시설에서 환기 수칙을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최근 유럽 전역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변이 확산으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도 나왔다. 방역 당국의 대비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국민 각자가 방역 수칙을 준수해 안전하고 건강하게 여름철을 보낼 수 있도록 하는 게 더욱 요구되는 시점이다.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