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뮤지컬1세대, '친분캐스팅' 논란에 "배우, 캐스팅 침범 안돼"

송고시간2022-06-22 20:24

댓글

박칼린·최정원·남경주 "최근 고소사건, 정도가 깨졌기 때문"

박칼린
박칼린

[연합뉴스 자료사진. KCMI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임지우 기자 = 뮤지컬계의 이른바 '친분·인맥 캐스팅' 논란이 고소전으로까지 번지자 1세대 뮤지컬 배우들이 이례적으로 업계 내 불공정을 자정하자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박칼린·최정원·남경주는 22일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된다"며 "동료 배우를 사랑하고 존중해야 하며, 좋은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스태프와 제작사가 지켜야 할 점도 강조하며 "스태프는 배우들의 소리를 듣되 몇몇 배우의 편의를 위해 작품이 흘러가지 않는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사는 (…) 지킬 수 없는 약속을 남발해서는 안 된다. 공연 환경이 몇몇 특정인뿐 아니라 참여하는 모든 스태프 배우에게 공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최근 일어난 뮤지컬계의 고소 사건에 대해 저희는 뮤지컬 1세대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지금의 사태는 정도(正道)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고 탄식했다.

또 "이런 사태에 이르기까지 방관해 온 우리 선배들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더이상 지켜만 보지 않겠고,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직시하고 올바르게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정원(좌)과 남경주(우)
최정원(좌)과 남경주(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호소문은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전날 배우 김호영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서 이른바 '친분 캐스팅' 논란이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나왔다.

이 논란은 8월 개막하는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에 주연으로 옥주현·이지혜가 더블 캐스팅되고, 김소현이 배제되면서 촉발됐다. 이지혜는 옥주현과 같은 소속사에 있어 친분이 있는 사이로 알려졌다.

캐스팅이 발표된 뒤 김호영은 자신의 SNS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려 옥주현을 저격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거세졌다.

heev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