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진핑 "제재는 부메랑이자 양날검…전세계인에 재앙"

송고시간2022-06-22 21:39

댓글

브릭스 비즈니스 포럼 화상 연설서 미국 직격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2일 "제재는 부메랑이자 양날의 검이라는 점이 다시 입증됐다"며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한 서방의 대 러시아 제재를 비판했다.

중국 관영 중앙TV(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영상으로 진행한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공 등 신흥 경제 5개국) 국가 비즈니스포럼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세계 경제를 정치화, 도구화, 무기화하고 국제 금융·화폐 시스템의 주도적 지위를 이용하는 자의적 제재는 자신을 해칠 뿐 아니라 전 세계 사람에 재앙을 초래한다"며 미국을 직격했다.

그는 또 "일부 국가는 디커플링(decoupling·탈동조화)과 공급망 단절을 실행하려 한다"며 "(경제의 세계화라는) 역사의 흐름에 역행해 남의 길을 막아서려 하면 최종적으로는 자기의 길을 막게 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시 주석은 "이번 우크라이나의 위기는 세계인에게 다시 한번 경종을 울렸다"며 "힘의 지위를 맹신하고 군사동맹을 확장하고, 다른 나라의 안보를 희생해가며 자신의 안전을 도모하면 반드시 안보의 곤경에 빠져들게 된다"고도 했다.

러시아의 침공으로 시작된 우크라이나 전쟁의 원인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계속된 동진에 있다는 인식을 재확인한 것이다.

그러면서 시 주석은 자신이 지난 4월 보아오(博鰲) 포럼 연설(화상)에서 처음 제기한 '글로벌 안보 이니셔티브'를 재차 거론했다. 이는 각국의 주권과 영토보전, 합리적 안보 우려를 존중하고 냉전 사고 및 일방주의에 반대하자는 취지다.

jh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