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키스 식스 센스' 원작자 "모든 주인공에 제가 투영돼 있죠"

송고시간2022-06-24 10:01

댓글

웹소설 작가 갓녀 "육감 좋은 女·오감 발달한 男 '혐관' 로맨스"

웹소설 '키스 식스 센스'의 갓녀 작가
웹소설 '키스 식스 센스'의 갓녀 작가

[본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래를 알게 될지라도 바꾸지 않고 받아들이는 홍예술, 오감이 예민하고 특히 청각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차민후. 제 소설 속 모든 주인공에는 조금씩이라도 제가 투영돼 있어요."

디즈니+ 오리지널 드라마 '키스 식스 센스'의 원작인 동명 웹소설을 쓴 갓녀 작가는 23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판타지 설정에도 생생한 캐릭터를 만들어낸 배경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작품의 여주인공인 예술은 키스하면 상대방의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조건부 예지력을 갖고 있고, 남자 주인공인 민후는 시각·청각·후각·미각·촉각이 극도로 발달한 오감 능력자다.

이 둘은 서로 못 잡아먹어 안달인 회사 선후배 관계지만, 어느 날 불의의 '접촉사고'를 계기로 예술은 민후와 한 침대에 누워있는 미래를 보게 된다.

갓녀 작가는 "주인공 커플이 원래는 서로를 싫어하는 '혐관'(혐오관계)인 컨셉의 로맨스물은 흔하지만, '이 같은 관계의 남녀가 나중에 사랑하게 될 것이라는 결말을 미리 알게 되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했다"며 평범한 사내 로맨스물에 판타지 요소를 끼얹은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먼저 여자주인공 설정을 만들었고, 육감이 뛰어난 여자주인공이 있다면 오감이 발달한 남자주인공이 있어도 좋을 것 같았다"며 "오감은 현실적, 육감은 감성적이라는 대비되는 느낌도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웹소설 '키스 식스 센스'
웹소설 '키스 식스 센스'

[네이버 웹소설 이미지]

이 둘의 능력은 현실에선 있을 수 없는 초능력이지만, 캐릭터의 세부적인 설정에서는 작가의 성격과 경험이 담겼다.

갓녀 작가는 "미래를 보는 능력이 완벽하지 않은 이상 저주라고 생각한다"며 "예술이처럼 미래를 보는 능력이 생기더라도 저 역시 대체로 미래를 바꾸기보다는 수용할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유달리 발달한 청력 때문에 옆집 변기 물 내리는 소리에도 잠을 못 이루는 민후를 두고는 "저 역시 수험생 시절에는 선풍기 소리가 시끄러워 화를 낼 정도로 남들보다 청각이 예민했다"며 이 같은 경험에 착안해 민후의 에피소드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예지력이 발동되는 조건이 키스인 이유에 대해서는 "가장 로맨틱하고 감정적인 교류가 이뤄지는 스킨십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남녀 주인공의 이름인 예술·민후도 입술을 강조하는 발음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예술은 미래를 내다보지만, 갓녀 작가는 이 작품을 쓸 때만 하더라도 웹툰을 넘어 드라마화까지 되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영혼을 다 해 쓴 가장 사랑하는 작품이라며 "제가 스토리를 입력하는 것이 아니라 두 캐릭터가 영혼이 있는 것처럼 알아서 움직이고 저는 손가락만 움직이면 되는 느낌이라서 참 쓰기 편했고, 이번에 외전을 쓰면서 다시 그 기분을 느꼈다"고 애정을 표했다.

키스 식스 센스 웹소설과 웹툰은 네이버 시리즈와 네이버웹툰에서 볼 수 있으며, 드라마는 디즈니+에서 방영 중이다. 드라마 마지막 회는 29일 공개 예정이다.

heev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