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회사 때려치웠어"…美 '대퇴직' 시대상 담은 비욘세 노래 화제

송고시간2022-06-23 08:42

댓글
미국 팝스타 비욘세
미국 팝스타 비욘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팝스타 비욘세가 미국의 '대퇴직'(Great Resignation) 시대상을 담은 신곡을 발매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고 22일(현지시간) CNN 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욘세의 최신 싱글 '브레이크 마이 솔'(Break My Soul)은 퇴사를 했거나 이를 희망하는 미국인들의 공감을 얻으면서 온라인에서 '대퇴직을 위한 송가'라는 별칭을 얻었다.

이 노래는 '방금 직장을 때려치웠어. 회사는 날 정말 힘들게 해. 밤에 잠을 잘 수가 없어"라는 가사를 담고 있다.

이 노래 출시 이후 온라인에는 "비욘세가 회사를 그만두라고 했다", "비욘세 말대로 사직 이메일을 보냈다", "근무 시작 1시간 만에 왜 비욘세가 일을 그만두라고 했는지 알겠다"는 글이 올라왔다.

CNN 방송은 "비욘세 노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사회경제적 피로감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욕망을 담았다"며 "승진 등 직장 경력에 목을 매는 문화를 걷어차 버리려는 사람들이 비욘세의 메시지에 동조했다"고 전했다.

노동 경제학자 닉 벙커는 "비욘세 신곡은 퇴사에 대한 대중의 인식과 함께 현재 노동시장에서 벌어지는 일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대퇴직'은 코로나19 여파로 작년 초부터 본격화한 현상이다.

미국에서 구직자보다 기업의 구인 건수가 훨씬 많아지면서 직장을 옮기기가 쉬워지자 퇴직자들이 크게 늘었다.

근로자들의 번아웃(심신 소진) 현상, 재택·원격 근무 확산 등 노동 환경 변화, 시간당 임금 상승 등도 퇴사 트렌드에 영향을 미쳤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