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달러 환율, 13년만에 장중 1,300원 돌파(종합)

송고시간2022-06-23 09:28

댓글
원/달러 환율 13년만에 1,300원 돌파
원/달러 환율 13년만에 1,300원 돌파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원/달러 환율이 13년만에 처음으로 1,300원을 넘어선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원/달러 환율, 코스피 지수 등이 표시되고 있다. 환율은 전장보다 1.7원 오른 1,299.0원에 출발한지 약 10분 뒤에 1,300원을 돌파했다. 원/달러 환율이 장중 1,300원을 넘어선 것은 2009년 7월 14일(고가 기준 1,303.0원) 이후 12년 11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코스피는 전장보다 5.03포인트(0.21%) 오른 2,347.84, 코스닥 지수는 0.53포인트(0.07%) 상승한 747.49로 출발했다. 2022.6.23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23일 원/달러 환율이 약 13년만에 처음으로 1,300원을 넘어섰다.

이날 오전 9시 19분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3.1원 오른 1,300.4원에 거래되고 있다.

환율은 전장보다 1.7원 오른 1,299.0원에 출발한지 약 10분 뒤에 1,300원을 돌파했다.

원/달러 환율이 장중 1,300원을 넘어선 것은 2009년 7월 14일(고가 기준 1,303.0원) 이후 12년 11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이후 1,300.8원까지 오르며 전날(장중 기준 1,297.9원)에 이어 이틀 연속 장중 연고점을 경신했다.

간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상원 청문회에서 경기 침체 가능성을 인정하면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졌다.

원/달러 환율, 장중 1,300원 터치…약 13년만
원/달러 환율, 장중 1,300원 터치…약 13년만

[연합뉴스 자료사진]

파월 의장은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해 "앞으로 몇 달간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2%로 돌아가는 강력한 증거를 찾을 것"이라면서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한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뉴욕증시에서는 3대 지수가 모두 소폭 하락한 채 마감했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55.72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951.06원)에서 4.66원 올랐다.

ku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