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경찰 인사 번복에 실세 개입…대책위나 TF 꾸려 대응"(종합)

송고시간2022-06-23 11:17

댓글

민주당 前 행안위원들, 경찰청장 면담…"尹대통령 국기문란 언급, 덮어씌우기"

경찰청 방문한 민주당 의원들
경찰청 방문한 민주당 의원들

[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前)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최근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와 관련해 23일 경찰청을 찾아 김창룡 경찰청장 등 지휘부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의원들은 행정안전부 경찰 제도개선 자문위원회의 경찰 통제 권고안에 대한 대응책과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를 논의했다.

면담 전후 취재진과 만난 민주당 의원들은 윤석열 대통령이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를 두고 '국기문란'이라고 강하게 질책한 것을 두고 "정부의 경찰 통제 시도가 극에 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영교 의원은 "윤 대통령이 국기문란이라고 했는데 행정안전부와 윤석열 정부 어디에선가 국기문란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라고 하고 싶다"며 "저희가 관련 대책위원회나 TF를 꾸려서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을 겨냥해서도 "즉각 경찰 통제 시도를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며 "직무 범위를 넘어서는 일을 하고 법을 위반하면 그 책임이 따를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재호 의원은 "현 정권에서 있었던 일이면 솔직하게 어떤 시스템이 잘못돼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말해서 국민을 안심시켜야 한다"고 말했고, 백혜련 의원도 "행안부가 잘못한 건지 경찰청장이 잘못한 건지 둘 중 하나는 절차를 위반한 것"이라며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백 의원은 윤 대통령이 "경찰에서 행안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을 해버린 것"이라고 한 데 대해 "그렇지 않은 것으로 안다. 경찰청에서 올린 안과 다른 안으로 1차 안이 내려왔고 이후에 또 한 번 수정되는 과정이 있었다. 인사가 번복된 2시간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 TF에서 명백히 밝히겠다"고 별렀다. 그러면서 "한 기관에 덮어씌우기를 하려는 의도가 읽히는데, 이 부분에 대해 경찰도 명확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해식 의원 역시 "저희가 볼 때는 2시간 만에 인사가 번복되면서 실세의 개입이 있었다. 이게 비선 실세인지를 밝히는 게 중요하다"고 거들었다.

경찰 출신인 임호선 의원은 "행안부 장관은 치안정감들을 법적 근거도 없이 면접을 보더니 치안감 인사를 2시간 만에 번복해 경찰청장의 추천권을 사실상 무력화하고 인사 참사를 벌였다"며 "이임식 시간을 주지도 않았는데 행안부 자문위 권고안에 대한 반발을 우려한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lis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