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생체신호 분석해 안전운전 도와…현대모비스, '스마트캐빈' 개발

송고시간2022-06-23 11:00

댓글

4개 센서가 자세·심박·뇌파 분석해 졸음운전 등 차단

바이오기술 모빌리티 적용…음주운전 차단 기능으로 진화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운전자의 자세와 심박, 뇌파 등 생체신호를 분석해 안전 운전을 돕는 통합제어기 '스마트캐빈'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헬스케어 신기술 '스마트캐빈' 제어기 개발
헬스케어 신기술 '스마트캐빈' 제어기 개발

[현대모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기술은 향후 음주 여부를 감지해 주행을 원천 차단하는 기술로 진화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된 스마트캐빈 제어기는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측정하는 총 4개의 센서와 이를 분석하는 제어기, 소프트웨어 로직으로 구성된다.

스마트캐빈에 탑재되는 4개의 센서는 실시간으로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감지해 관련 정보를 제어기에 전달한다.

탑승객의 자세를 입체적으로 촬영할 수 있는 3D 카메라, 운전대에 장착한 심전도 센서, 귀 주변에 흐르는 뇌파를 측정하는 이어셋 센서, 차량 내부의 온습도와 이산화탄소를 측정하는 공조 센서가 그것이다.

이 같은 정보에 기반해 제어기가 탑승객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거나 졸음운전을 할 수 있다고 판단하면 내비게이션이나 클러스터,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에서 경고가 울리게 된다.

일례로 심전도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스트레스 지수가 높다고 판단하면 자율주행 모드로 전환이 권유된다. 또 이산화탄소 수치가 높으면 창문을 개방하거나 외부 순환으로 변경하는 방식이다.

이는 심정지 같은 위급한 상황에서는 응급실로 안내하거나 음주운전시 운전을 막는 기술로 진화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모빌리티 분야에서 여러 생체신호를 통합 분석할 수 있는 헬스케어 전용 제어기가 개발된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생체신호 전문 제어기 개발에 따라 앞으로는 자동차가 '움직이는 건강검진센터'로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자동차 부품업계에서는 이례적으로 바이오공학이나 로봇 분야 등 전문인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현대모비스는 차량용 헬스케어 시장에 특화된 신기술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는데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뇌파 기반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엠브레인'이 대표적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공개한 자율주행 통합 칵핏 시스템인 엠빅스에는 심전도 센서,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 멀미 저감 신기술, 공기정화시스템 등 다양한 헬스케어 기술을 탑재했다.

현대모비스 연구개발(R&D) 부문장 천재승 상무는 "헬스케어 기능을 모빌리티에 탑재할 수 있도록 설계한 소프트웨어와 이를 통합제어할 수 있는 제어기 개발기술이 핵심경쟁력"이라고 말했다.

viv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