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만 입법위원, 펠로시 미 하원의장 만나…대만 방문 재초청

송고시간2022-06-23 12:15

댓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왼쪽)과 린창쭤 대만 입법위원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왼쪽)과 린창쭤 대만 입법위원

[린창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유명 록가수 출신인 린창쭤(프레디 림) 입법위원(국회의원)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만났다고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린 위원은 2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진행된 제8회 세계국회의원 시짱(西藏·티베트)대회(WPCT) 개막식에서 펠로시 의장을 만났다.

그는 펠로시 의장에게 대만 방문을 재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린 위원은 대만의 유명 블랙메탈 밴드 '소닉'(Chthonic)의 메인 보컬을 맡고 있다가 중국 종속화에 반대하는 청년들의 시위 '해바라기 운동'으로 태동한 정당 '시대역량'의 창립에 힘을 보태며 정치인의 길에 들어섰다.

앞서 펠로시 의장은 지난 4월 미국의 대만관계법 제정(4월 10일) 43주년을 맞아 하원의원 방문단을 이끌고 대만을 방문할 예정으로 알려졌으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아시아 방문 계획을 연기했다.

한편 펠로시 의장은 WPCT 개막식 축하 말에서 중국은 대외적으로 시짱이 줄곧 중국의 일부분이었다고 주장하지만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이 시짱인의 역사와 생활방식 등을 지우려고 시도하고 있다면서 이는 인권을 침해하는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jinbi1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