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수원도 경영진·주요 간부 성과급 자진 반납

송고시간2022-06-23 14:31

댓글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촬영 손대성]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은 정재훈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주요 간부들이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자율적으로 성과급 반납에 동참한다고 23일 밝혔다.

대상은 경영진과 1직급 주요 간부들이다.

한수원은 "전력그룹사의 재무 위기 극복과 전기요금 인상 요인 최소화 등 국민 부담 완화를 위해 경영 성과급을 반납한다"며 "전력그룹사 간 소통·협업 강화와 고강도 자구노력 등을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경영혁신을 위해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공공기관운영위원회는 앞서 지난 20일 한전과 9개 자회사에 기관장·감사·상임이사 성과급의 자율 반납을 권고했으며 지금까지 한전과 남부발전, 동서발전, 서부발전, 한전KPS[051600], 한전KDN, 중부발전 등이 성과급 반납 의사를 밝혔다.

kak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