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떠돌이 반달곰 '오삼이' 이번엔 충북 옥천에 출현

송고시간2022-06-23 15:54

댓글

가야산 떠나 보은 거쳐 이동한 듯 "산에 갈때 주의해야"

(옥천=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경남 합천 가야산을 거쳐 충북 보은에 머물던 반달가슴곰이 최근 옥천으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달가슴곰 KM-53
반달가슴곰 KM-53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3일 옥천군에 따르면 한반도 중남부를 떠도는 반달가슴곰 '오삼이'(코드번호 KM-53)가 청산면 명티리에 나타났다.

주민에게 직접 목격된 것은 아니고 추적장치의 위치가 이 지역으로 이동했다. 오삼이가 옥천까지 활동반경을 넓히기는 처음이다.

오삼이는 국립공원공단이 부여한 코드번호에서 따온 이름이다.

서식지를 벗어난 뒤 경북과 경남, 충북 등을 광범위하게 돌아다니면서 '콜럼버스 곰'이라는 애칭도 붙었다.

오삼이는 2020년 6월 하순 충북 영동읍 화산2리에서 산쪽 외진 길에 설치된 벌통 6개 중 4개를 부수고 꿀을 먹어 치운 일이 있다.

이곳에서 20여일 머물다가 경북 김천과 경남 거창에 걸쳐 있는 수도산 일대로 돌아갔다.

작년 6월 초에도 영동군 상촌면 물한리 민주지산에서 등산객과 멀찍이서 조우한 뒤 모습을 감춘 일이 있다.

오삼이가 머물고 있는 청산면 명티리 주변에는 여러 마을이 있다.

청산면은 마을방송을 통해 이 지역 주민들에게 "산나물을 캐러 산에 올라갈 때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국립공원공단 관계자들은 청산면을 방문, "KM-53이 사람을 기피하도록 훈련받아 접촉할 일이 많지 않겠지만 마주친다면 등을 보이지 말고 밑을 내려다보면서 뒷걸음질로 멀어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재산피해는 보험처리가 가능한 만큼 걱정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오삼이는 2015년 1월 태어나 같은 해 10월 지리산에 방사된 수컷이다.

2017년 두 차례나 지리산을 벗어나 회수된 적이 있고, 이듬해 5월 대전∼통영 고속도로 함양분기점 인근에서 고속버스에 부딪혀 왼쪽 앞발 골절상을 입기도 했다.

치료 후 2018년 8월 수도산 일대에 방사됐다.

반달가슴곰은 천연기념물이다. 피해 발생 땐 보상체계가 갖춰져 있는 만큼 불법 포획하거나 해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

k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