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바 대규모 유상증자 기저효과에 5월 발행주식 79% 줄어

송고시간2022-06-24 06:00

댓글

지난달 주식 발행 7천423억원…회사채 발행 12% 증가

주식 거래
주식 거래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지난 4월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대규모 유상증자가 있었던 데 따른 기저효과로 지난달 기업이 발행한 주식 규모가 79% 가까이 감소했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을 보면 5월 국내 기업의 주식 발행은 총 7천423억원(9건)으로, 전월(2조7천488억원) 대비 78.7% 줄었다.

이 가운데 기업공개(IPO)는 984억원(4건)으로, 모두 중소기업 및 기업인수목적회사의 코스닥 상장을 위한 공모였다. 전월보다 1건 감소했으나, 발행금액은 343억원 늘었다.

유상증자는 6천439억원(5건)으로 4월 대비 1건 증가했지만, 발행 금액은 81.2%(2조7천831억원) 감소했다.

4월에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분 인수를 위해 3조2천억원 규모의 대규모 유상증자를 진행한 데 따른 기저효과 영향이다.

5월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 실적
5월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 실적

[금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5월 회사채 발행 규모는 18조6천733억원으로 전월보다 12.4%(2조527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종류별로는 일반 회사채 발행이 2조1천430억원(20건)으로 전월 대비 57.1% 감소했다. 만기도래금액이 전월보다 감소하면서 차환 발행이 감소했고, 운영·시설 자금도 감소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AA등급 이상 우량물 비중이 76.1%를 차지했으며, 중·장기채 위주로 발행됐다.

금융채 발행 규모는 15조5천520억원으로 전월보다 54.0% 늘었고, 자산유동화증권(ABS)은 전월 대비 35.7% 감소한 9천783억원 발행됐다.

5월 말 전체 회사채 잔액은 633조989억원으로 전월 대비 0.4% 늘었다.

일반회사채는 발행이 감소하면서 5월 들어 순상환으로 전환됐다. 5월 말 기준 순상환 규모는 1조5천930억원이다.

주식과 회사채를 합한 발행액은 19조4천156억원으로 전달보다 3.5%(6천961억원) 줄었다.

지난달 기업어음(CP)과 만기 1년 이하의 단기사채 발행액은 152조3천769억원으로 11.0%(15조734억원) 증가했다.

CP 발행 규모는 38조3천961억원으로 14.8%, 단기사채 발행액은 113조9천808억원으로 6.8% 늘었다.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