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전·9개 자회사 모두 경영진-주요 간부 성과급 반납

송고시간2022-06-23 16:51

댓글
공공기관 경영평가 주요 결과 발표
공공기관 경영평가 주요 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최상대 기재부 2차관이 2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 주요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근호 감사 평가단장, 김완희 준정부기관 평가단장, 최상대 2차관, 박춘섭 공기업 평가단장, 홍두선 기재부 공공정책국장. 2022.6.20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전력[015760]과 9개 자회사가 모두 경영진 및 주요 간부의 성과급 반납을 결정했다.

한국전력기술은 23일 전력그룹사의 재무적 위기 극복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해 2021년도 경영평가 성과급을 자율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성암 사장 등 경영진과 1직급 이상 주요 간부가 대상이다.

이에 앞서 한전이 지난 20일 경영난 극복을 위해 정승일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1직급 이상 주요 간부의 성과급 반납을 가장 먼저 결정했고 이후 남부발전, 동서발전, 서부발전, 한전KPS[051600], 한전KDN, 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남동발전 등이 동참했다.

이는 글로벌 에너지 가격 폭등 등의 영향으로 인해 한전이 올해 창사 이래 최악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공공기관운영위원회는 지난 20일 재무 상황이 악화돼 강도 높은 자구 노력이 필요한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기관장·감사·상임이사 성과급의 자율 반납을 권고했는데 한전과 이들 9개 자회사가 대상이었다.

kak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