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독일, 가스공급 경보 한 단계 상향…"겨울 오는데 상황 심각"(종합)

송고시간2022-06-23 17:47

댓글

'조기'에서 '비상'으로…가스 소비자가격 인상, 석탄발전 증가 가능해져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독일이 러시아의 가스공급 축소에 대응해 가스 비상공급계획 경보를 '비상' 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부총리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부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보호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가스 비상공급계획 경보를 현행 1단계인 조기경보 단계에서 2단계인 비상경보 단계로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하베크 부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가스위기 와중에 있다"면서 "가스는 이제부터 부족한 자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스가격은 이미 치솟았고, 더 오를 것에 대비해야 한다. 아직 시장에서 가스를 구할 수 있고, 저장할 수 있지만, 상황은 심각하다"면서 "겨울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의 가스공급 축소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우리에 대한 경제적 공격"이라며 "가격을 치솟게 해 불안을 조장하고 우리 사회를 분열시키는 게 그들의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는 지난 16일부터 발트해를 관통해 독일까지 연결되는 노르트스트림1을 통한 가스 공급을 60% 축소한 바 있다. 내달 11일부터는 열흘간 정비작업이 예정돼 있어 추가로 공급이 줄어들 수 있다.

독일의 에너지 비상공급계획 경보는 조기·비상·위급 등 3단계로 구성돼 있다. 경보가 2단계로 상향조정되는 것은 상황이 긴박해진다는 의미다.

1단계와 달리 이는 기업과 소비자에게 막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2단계가 시행되면 에너지 기업들은 비용 증가분을 가정이나 기업에 전가할 수 있고 가스 소비 감축을 위해 석탄 발전량을 늘릴 수 있게 된다.

독일 정부는 앞서 지난 3월 30일 가스 비상공급계획 1단계인 조기 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러시아가 이튿날부터 가스 경제 대금을 자국 화폐인 루블화로 받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가스공급이 끊길 가능성에 대비한 조처였다.

비상공급계획 경보가 최종 3단계인 위급 단계로 상향조정될 경우 국가가 직접 개입한다.

이때는 연방에너지공급망담당청이 산업체에 가스배분 권한을 갖게 된다. 가계나 병원, 안전인력 등은 이런 관리대상에서 제외된다.

yuls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