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인사 여진…좌천·승진 제외 검사들 잇따라 사표

송고시간2022-06-23 17:58

댓글

'친문' 최성필·'공안통' 임현 사의…연수원 발령 '친문' 간부들 추가 사표 관측

첫 검찰 지휘부 인사 마무리
첫 검찰 지휘부 인사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검찰총장 직무대행 체제 중에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 지휘부 인사가 사실상 마무리됐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번 인사에 대해 '편 가르기 인사'와 '탕평 인사' 등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다. 사진은 23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2022.6.23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 정기인사 이후 한직으로 밀려나거나 승진에서 제외된 검사들의 사직이 잇따르고 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성필 대검 과학수사부장(사법연수원 28기)은 이날 법무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최 부장은 전날 이뤄진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서 '유배지'로 불리는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받았다.

'친문 검사' 분류되는 그는 과거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로 근무하면서 이성윤 당시 지검장과 함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채널A 사건' 무혐의 처분을 막았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어진 인사에서 검사장으로 승진한 그는 대검 참모로서 김오수 전 검찰총장을 보좌했다.

최 부장 외에도 지난 정권에서 승승장구했던 검찰 간부들은 이번 인사에서 일제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좌천됐다.

신성식 광주고검 차장검사(27기)와 고경순 춘천지검장(28기), 이종근 대구고검 차장검사(28기) 등이 전날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받았다.

이성윤 고검장(23기)과 심재철 검사장(27기), 이정현 검사장(27기)도 지난달부터 연구위원으로 근무 중이다.

한 장관이 인사를 통해 이들을 주요 보직에 기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명확히 밝힌 만큼, 향후 추가 사의 표명이 예상된다.

안양소년원 방문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
안양소년원 방문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

(안양=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후 정책현장 방문일정으로 경기도 안양소년원을 방문하고 있다. 2022.6.22 xanadu@yna.co.kr

'공안통'으로 꼽히는 임현 서울고검 형사부 부장검사(28기)도 사의를 표했다.

임 부장은 대검 공안 1·2과장을 거쳐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을 지냈고,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기 대검 공안기획관으로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지휘했다.

윤 대통령과 인연이 있는 만큼 이번 인사에서 요직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검사장으로 승진하지 못하고 고배를 마셨다.

임 부장은 이날 검찰 내부망에 올린 사직 인사에서 "제 삶의 핵심축이었던 검찰을 떠나야 하는 시간이 됐다"며 사직 인사를 밝혔다.

그는 최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과정에서 검찰 구성원들이 뜻을 모아 저항했던 것을 언급하며 "이제는 그 열정이 우리 생활 속에서도 구현돼 검찰 구성원들의 진심이 국민들의 마음에 자리 잡을 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허인석 대구지방검찰청 서부지청 차장검사(31기) 또한 이날 내부망에 올린 글에서 "그동안 도와준 동료 선후배 검사, 수사관들께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사직 의사를 전했다.

traum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