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 술 마시고 시의회 직원들에 폭언 논란

송고시간2022-06-23 19:14

댓글

"기분 안 좋은 상태에서 혼잣말한 것" 해명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 제공]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우범기 전북 전주시장 당선인이 술을 마신 뒤 전주시의회 직원들에게 '폭언'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우 당선인은 지난 20일 완주군 상관리조트에서 열린 '전주시의원 당선인 의정활동 아카데미'의 만찬 행사를 마치고 자리를 뜨는 과정에서 만찬장 밖에 있던 남녀 직원들이 인사를 하자 갑자기 "너희들 앞으로 이런 식으로 하면 죽여버려" 등의 말을 했다고 한다.

이를 말리는 시의원에게도 목소리를 높였다고 한다.

그는 이에 앞서 만찬장에서 술을 마시면서 전주시의원들과 언쟁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우 당선인은 만찬장에 이어 의원 숙소로 자리를 옮겨가며 상당량의 음주를 한 상태였다고 한다.

이날 행사에는 전주시의원 20여명과 시의회 직원 수십명이 참석했다.

우 당선인은 지방선거 이후 언론 간담회나 업무 보고 등에서도 '거침없는 말'을 자주 해 우려를 샀다.

우 당선인은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해 기획재정부 장기전략국장, 광주광역시 경제부시장, 전북도 정무부지사 등을 거친 뒤 6·1 지방선거에서 당선됐다.

정치권 관계자는 "우 당선인이 시장에 당선된 이후 업무보고 등에서 거친 표현을 쓰곤 해 일부 직원들의 불만을 사는 것으로 안다"며 "65만 전주시민을 대표하는 만큼 말과 행동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 당선인 측은 "그런 말을 한 것은 맞지만, 직원들에게 폭언한 것이 아니라 기분이 안 좋은 상태에서 혼잣말한 것"이라며 "오해를 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doin1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