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워크숍서 "패배 남탓말자"…설훈, 이재명에 동반 불출마 제안(종합)

송고시간2022-06-23 23:17

댓글

자유토론 후 조별 토의…송갑석 "이재명, 이회창·황교안 길 가면 안돼"

"팬덤정치에 선 그어야…성 비위, 근본 쇄신 필요"

"진보 의제 선점해 실력 보여야…조속히 원 구성하자"

새로운 도약 모색을 위한 민주당 국회의원 워크숍
새로운 도약 모색을 위한 민주당 국회의원 워크숍

(예산=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묵념하고 있다. 2022.6.23 srbaek@yna.co.kr

(서울·예산=연합뉴스) 박경준 정수연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3일 충남 예산의 한 리조트에서 개최한 국회의원 워크숍에서는 대선과 지방선거 패배로 위기에 빠진 당의 활로를 모색하기 위한 제안들이 쏟아졌다.

의원들은 이날 오후 당내에서 초재선 모임, 더좋은미래 등이 진행해 온 대선·지선 평가회 결과를 공유한 데 이어 2시간 남짓에 걸쳐 자유 토론을 이어갔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단연 선거 패배 책임론의 중심에 있는 이재명 상임고문의 당 대표 선거 출마 여부 등을 놓고 어떤 말들이 오갈지에 관심이 쏠렸다.

더좋은미래의 평가회 결과를 설명한 송갑석 의원은 "이 고문 앞에 이회창의 길과 황교안의 길이 있는데, 그 길을 가면 안 된다"라며 에둘러 이 고문의 불출마를 촉구했다.

이미 당권 도전을 시사한 설훈 의원도 뒤이어 비공개로 진행된 자유 토론에서 발언권을 얻어 이 고문에게 전당대회에 나오지 말 것을 제안했다.

전날 이 고문과 회동한 설 의원은 "어제 이 고문에게 전당대회에 나오지 말라고 이야기했다"라며 농담조로 "그냥 우리 같이 나오지 말자"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설 의원과 친분이 두터운 이병훈 의원이 "설 의원이야말로 나오지 마시죠"라고 하자 장내에 웃음이 터진 것으로 알려졌다.

설 의원 등 총 20명의 의원이 발언한 토론에서는 무엇보다 잇따른 선거 패배의 원인을 두고 다양한 의견이 오갔을 것으로 보인다.

신현영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선거 결과에 대해 남을 탓하지 말고 우리 탓이라고 생각하고, 어떤 것을 개선해야 할지를 논의하는 반성의 시간이 이어졌다"며 "지도부와 선거를 이끈 사람의 책임도 함께 져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 고문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 선거 출마를 비판하는 친문(친문재인)계와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대선 패배의 원인이었다는 친명(친이재명)계가 대립하는 상황은 부적절하다는 뜻으로도 읽힌다.

계파 간 갈등 양상에 대한 우려는 강성인 일부 친문·친명계 지지자들로부터 나타나는 팬덤정치에 대한 비판으로 이어졌다.

신 대변인은 "열혈 지지층이 문제가 아니라 팬덤정치에서 욕설과 폭언이 문제인 만큼 과감하게 이들과 선을 그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최강욱 의원을 비롯해 탈당한 박완주 의원 등의 행태로 논란이 됐던 성 비위 문제를 두고도 근본적인 쇄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고 한다.

이번 워크숍의 주제가 민생·유능·혁신인 만큼 부동산과 공정 이슈, 에너지 위기 등 정책적인 면에서 진보적인 의제를 선점해 실력을 선보여야 한다는 의견도 비중 있게 언급됐다.

문재인 정권 당시 국정을 책임지는 여당으로서 얼마나 유능함을 발휘했는지, 그렇지 못했다면 반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이와 같은 맥락이었다.

수권정당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기 위해서는 윤석열 정부를 제대로 견제하고 감시할 수 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현 정부의 인사 독주를 막으려면 아직 임명되지 않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제대로 된 인사청문회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민주당 워크숍에 앞서 윤 대통령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김승겸 합동참모본부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일괄 요청한 바 있다.

의원들과 대화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의원들과 대화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예산=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의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6.23 srbaek@yna.co.kr

인사청문회를 열기 위해서는 원 구성이 선결 조건인 만큼 이와 관련한 의견도 나왔다.

신 대변인은 "야당으로서 제대로 역할을 하려면 조속히 원 구성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었다"며 "우선 의장단 선출을 해야 한다는 필요성도 언급됐다"고 설명했다.

의원들은 자유 토론에 이어 15개 조로 나뉘어 조별 토의를 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는 선거 패배 원인을 비롯해 권리당원과 대의원 투표 반영 비율 등 전당대회 규칙 변경 필요성 등이 논의됐다고 신 대변인은 전했다.

이 고문과 친문 핵심인 홍영표 의원이 공교롭게 함께 속했던 14조에서는 어려운 민생 경제를 극복하기 위한 현안을 두고 토론이 이뤄졌다고 신 대변인은 밝혔다.

신 대변인은 "많은 부작용을 낳는 가상화폐 문제 대처 방안과 나날이 어려워져 가는 경제에 대한 대응 방안과 관련해 깊은 토론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