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서 초임 소방관 극단 선택…갑질 관련 직속상관 조사

송고시간2022-06-23 21:41

댓글

부산소방본부 "내부 제보로 조사", 해당 상관은 직위해제

부산소방안전본부
부산소방안전본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에서 초임 소방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한 가운데 직속상관이 갑질을 했다는 내부 제보가 있어 부산소방본부가 감사를 벌이고 있다.

23일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4시 20분께 부산소방본부 한 안전센터 소속 31세 A 소방사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소방사는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소방사는 올해 3월 임용된 초임 소방관이다.

A소방사가 숨진 하루 뒤인 22일 부산소방본부는 A소방사의 직속상관인 B팀장을 직위해제하고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된다.

A소방사와 관련한 B팀장의 갑질 관련 내부 제보가 있어 해당 조치를 하게 됐다고 부산소방본부는 설명한다.

부산소방본부 한 관계자는 "내부제보에 따라서 조사를 진행 중인 사안이며 제보에 따른 사건조사 공정성을 확보하고, 팀장으로서 능력 부족을 이유로 직위해제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A소방사 유가족들은 뒤늦게 아들의 죽음이 갑질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반발하고 있다.

A소방사는 유서를 남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소방사 휴대전화 기록도 모두 삭제된 상태였다.

부산소방본부는 "삭제된 휴대전화 기록 복원을 위해 경찰에 수사 협조도 할 계획"이라면서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로 사안을 명명백백하게 밝힐 예정"이라고 밝혔다.

ready@yna.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