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좌파 부패 스캔들로 집권한 브라질 극우정권도 '부패의 늪'?

송고시간2022-06-24 03:38

댓글

부패지수평가서 중남미 15개국 중 10위…2019년 2위서 8단계 추락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부패 척결 노력이 갈수록 후퇴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들에 따르면 비영리단체인 '아메리카 소사이어티/카운슬 오브 더 아메리카스'(AS/COA)가 평가하는 중남미 15개국 부패예방능력지수(CCC) 순위에서 브라질은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9년 2위에서 지난해 6위로 내려간 데 이어 1년 만에 또다시 4단계 하락했다.

우루과이, 코스타리카, 칠레, 페루, 도미니카공화국, 아르헨티나, 파나마, 콜롬비아, 에콰도르가 브라질보다 앞섰다. 11∼15위는 파라과이, 멕시코, 과테말라, 볼리비아, 베네수엘라 등이다.

국제투명성기구(TI)는 지난 3월 브라질에서 부패 척결 노력이 후퇴하고 있다는 보고서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뇌물방지 그룹에 전달했다.

국제투명성기구는 브라질에서 불투명한 예산을 이용해 정치적 지지를 얻으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검찰 등 사법기관이 감시 의무를 방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10월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선심성 예산을 통해 지지 기반을 넓히려는 포퓰리즘 행태를 보이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극우 성향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좌파 정권의 부패 스캔들을 배경으로 집권에 성공했으나 부패 척결 노력이 후퇴하면서 '부패의 늪'에 빠져들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브라질 연방경찰은 전날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측근 가운데 한 명인 전직 교육부 장관을 직권남용과 예산 편법 집행 등 혐의로 체포했다.

그러나 법원은 도주 우려가 없고 경찰 조사에 협조하겠다는 변호인단의 주장을 받아들여 하루 만에 풀어줬다.

지난 3월 주요 매체들은 히베이루 전 장관이 목사들의 부탁을 받고 특정 지방 정부에 교육예산을 편법 지원했고, 해당 목사들은 교육예산 지원의 대가로 시장들에게 뇌물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