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 스타 셰프 제이미 올리버 모교에서 선 보인 삼계탕

송고시간2022-06-24 19:26

댓글
영국 요리학교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칼리지 셰프들이 개발한 삼계탕
영국 요리학교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칼리지 셰프들이 개발한 삼계탕

[주영한국문화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에서 가장 역사가 오래된 요리학교 교수진이 개발한 삼계탕은 국물이 자작하고 인삼 향이 나면서 가벼운 느낌을 줬다.

밥이 별도로 제공됐지만 소금, 마늘, 고추장 등은 딸려오지 않았다.

영국 스타 셰프 제이미 올리버를 배출한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칼리지는 주영한국문화원과 함께 지난 한 달간 한식을 집중 소개하며 삼계탕을 선보였다.

이 학교는 지난달 9∼13일(현지시간)에 영국 런던 시내에 자리잡은 부설 식당인 '빈센트룸 브래서리'에서 작년에 이어 두번째로 한식메뉴주간을 운영했다.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김치전, 비빔밥, 양념치킨, 꼬리곰탕, 호떡막걸리아이스크림 등에 더해 인삼치킨수프-삼계탕이 새로 등장했다

학교 셰프 교수들은 정통 요리법을 따르면서도 영국인들 입맛에 맞도록 연구했다.

닭은 작은 것을 썼고, 국물 양은 줄여서 탕이라기 보다는 요리에 곁들인 소스 느낌을 줬다. 대신 가격이 비싼 생수삼을 공수해서 향을 냈다.

킹스웨이 칼리지 관계자는 "영국인들이 닭이 부드럽다며 좋은 평가를 남겼다"며 "식당 측에는 한국 사람들은 국물을 좋아하니 요청하면 더 주라고 귀띔을 해 놨다"고 말했다.

이 식당 운영은 요리실습 과정의 일환으로 학생들이 교수진 지도하에 요리부터 서빙까지 모두 하는 것이 특징이다.

올해 행사기간엔 약 200여명이 방문했다고 주영한국문화원이 24일 밝혔다.

이어 일반인 대상 한식 강좌에서는 셰프 교수들이 한국 드라마 길거리 음식을 주제로 떡볶이, 핫도그, 달고나 뽑기 등을 다뤘다.

채식과 지속가능성 주제 수업에선 감자전, 꼬마김밥, 영양밥을, 김치 주제로는 김치 담그기와 함께 김치전, 비빔밥을 가르쳤다.

주영한국문화원은 "참가자 중엔 한국문화를 좋아해서 친구들이 돈을 모아 선물로 전 강좌를 등록해준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칼리지 김치 강좌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칼리지 김치 강좌

[주영한국문화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ercie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