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정원 새 원훈, 61년 전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 유력

송고시간2022-06-24 08:15

댓글

'신영복체 논란' 원훈석 교체예정…1급 보직국장 전원 대기발령 '인사태풍' 예고

국정원
국정원

연합뉴스TV 캡처. 작성 김선영(미디어랩)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국가정보원이 1년 만에 또다시 원훈 교체를 추진 중인 가운데 새 원훈으로 61년 전 초대 원훈인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국정원이 내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해당 원훈을 선호한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원훈은 국정원의 전신인 중앙정보부가 1961년 창설됐을 당시 초대 중앙정보부장인 김종필 전 총리가 지은 것으로 이후 37년간 사용됐다. 최장기간 사용된 만큼 역대 원훈 중 대중에게 가장 친숙한 문구이기도 하다.

국정원은 새 원훈석을 제작하는 대신 국정원이 국가기록물로서 보관해온 해당 옛 원훈석을 다시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지난해 6월 창설 60주년을 맞아 교체됐던 현 원훈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은 불과 1년 만에 바뀌게 됐다.

특히 현 원훈석은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20년간 복역한 고(故) 신영복 성공회대 교수의 손글씨를 본뜬 '신영복체'로 쓰였다는 점에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안팎에서 제기돼 왔다.

국정원의 원훈 교체는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국정원은 전날 1급 보직국장 전원을 대기 발령하며 업무에서 배제하고, 국장 아래 직급인 단장을 '국장 직무대리' 형태로 보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윤석열 정부의 초대 국정원장인 김규현 원장 체제가 들어선 후 인사를 포함한 전반적인 원 운영 기조에 대폭 변화를 주는 분위기다. 하위직까지 연쇄적인 '인사 태풍'이 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ykb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