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치안정감 인사 때도 변동 의혹…김창룡 "사실관계와 달라" 반박(종합)

송고시간2022-06-24 17:36

댓글

靑-경찰 인사 논의 체계 바뀌며 인사 혼선

청년봉사상 시상식 참석하는 김창룡 경찰청장
청년봉사상 시상식 참석하는 김창룡 경찰청장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56회 청룡봉사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2.6.24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의 후폭풍이 지속하는 가운데 지난달 치안정감 승진 인사에서도 발표 직전에 변동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김창룡 경찰청장은 의혹을 부인했다.

24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김 청장은 지난달 24일 치안정감 승진 인사 발표 하루 전날 행안부로부터 '최종안'이라며 승진자 명단을 공유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명단에는 5명의 승진자가 포함돼 있었다고 한다.

다음 날 발표 당일 승진자 명단 일부가 바뀌었다는 의혹이 불거졌으나, 김 청장은 이날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과 만나 "그 부분은 사실관계와 다르다고 제가 확인했다"고 부인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이 다르냐는 물음에는 "인사와 관련해 구체적인 사항을 말씀드리는 건 어렵고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김 청장은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와 관련해 초안이 행안부에서 유출됐다는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말에는 "인사 부서에서 충분히 설명된 것으로 알고 추가로 보고 받은 내용은 없다"고 했다.

또 경찰 자체적으로 진상 조사를 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잠시 침묵한 후 "필요한 사실관계는 확인할 필요가 있다면 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 측은 "감찰 조사를 뜻하는 것이 아니라 사실관계를 확인해보고 향후 의문이 발생하면 확인해보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김 청장은 용퇴론에 대해서는 "거취와 관련해 지금 입장을 말씀드리기는 적절하지 않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최근 경찰 인사를 둘러싼 잡음을 놓고 과거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경찰이 경찰 고위직 인사를 논의했지만, 새 정부 들어 행정안전부 장관이 법에 따라 적극적으로 인사권을 행사하고 전 정부에서 임명된 경찰청장이 목소리를 내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경찰은 기존과 다르게 인사 절차가 진행되면서 그 내용이 맞는지 틀렸는지 알기조차 어려운 시스템이 됐다.

한편, 지난달 치안정감 승진과 이번 달 보임 등 인사 역시 이번 치안감 승진·보임 인사와 마찬가지로 대통령 재가 없이 경찰청이 먼저 발표한 뒤 대통령 재가를 사후에 받는 식으로 진행된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 이동이 있는 경찰 입장에서는 이번 치안감 인사 때 오후 늦게 인사안이 내려온 만큼, 행안부에서 "(절차대로) 진행하라"고 한 것을 '관행'대로 바로 공지하라는 뜻으로 이해했을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lis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