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닛 옐런 美재무장관, 다음 달 중순 한국 방문 조율(종합)

송고시간2022-06-24 09:39

댓글

추경호·옐런, 인플레 대응·외환시장 협력방안 등 논의할 듯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세종=연합뉴스) 김효정 차지연 기자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다음 달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옐런 장관이 다음 달 중순 방한해 카운터파트인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한국 정부 인사들을 만나는 일정이 조율되고 있다.

옐런 장관이 한국을 찾는 것은 지난해 1월 바이든 행정부 재무장관으로 취임한 후 처음이다.

옐런 장관은 한국 정부 인사들과 한미의 경제정책과 경제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옐런 장관과 추 부총리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공급망 차질 등으로 심화하고 있는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대응책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금리 인상 충격 등으로 원/달러 환율이 1,300원 선을 넘나들고 있는 가운데 외환시장 변동성 완화를 위한 양국 협력 방안도 의제가 될 수 있다.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를 통한 경제 협력 방안, 디지털세 관련 후속 논의도 예상된다.

대(對)러시아 제재 현황과 향후 조치 등에 대한 양국 재무장관의 언급에도 관심이 쏠린다.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한미의 대북 독자 제재 추진 방안도 논의될지 주목된다.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미국의 독자 제재 대상을 지정하는 등 제재 운영에 막강한 권한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옐런 장관의 방한에 앞서 대북 제재 등에 관여하는 재무부 실무진들도 한국을 찾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