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양시 신청사 건립 '급제동'…시장 당선인 측 중지 요청

송고시간2022-06-24 09:08

댓글

시 재정난 악화와 부지 선정 과정의 불투명성 때문

(고양=연합뉴스) 황대일 기자 = 총사업비 약 3천억원을 들여 추진하기로 한 경기 고양시 신청사 건립 사업에 급제동이 걸렸다.

신청사 건립 계획 보고받는 고양시장 당선인 인수위
신청사 건립 계획 보고받는 고양시장 당선인 인수위

[이동환 고양시장 당선인 대변인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동환 고양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가 24일 갈수록 낮아지는 재정자립도 등을 고려해 신청사 건립 일정을 전면 중단해달라고 이재준 시장 측에 공식 요청했기 때문이다.

김수삼 인수위원장은 "건립비 전액을 시비로 부담하면 재정난을 심각하게 악화한다"면서 "부지를 상업 용지 등으로 복합개발해 건립비를 충당하는 방식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춘표 제2부시장은 "감리 입찰 단계까지 진행된 건립 일정을 모두 중단하겠다"면서 "시 재정을 투입하지 않는 방향으로 새 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덕양구 주교동 일대에 총사업비 약 2천950억원을 들여 연면적 7만3천946㎡ 규모의 지하 1층, 지상 8층 건물을 2025년 10월까지 준공하려던 신청사 건립 일정은 차질을 빚게 됐다.

인수위의 이번 조치에는 재정문제뿐만 아니라 건립 부지 선정 등이 불투명하게 이뤄진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당초 신청사 부지의 공정한 선정을 위해 별도 위원회를 꾸려 시유지인 주교동 공영주차장 일대로 결정했다가 뚜렷한 이유도 없이 다른 곳으로 바꿔버리고 사업비도 행안부에서 결정한 2천500억원보다 약 450억원 늘렸다.

had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