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F, 한-카자흐 수교 30주년 기념 '와싹와싹 자라게'展 개최

송고시간2022-06-24 10:25

댓글

강제이주 후 뿌리내린 고려인 정착사 자료 100여 점 소개

KF갤러리, 카자흐 고려인 정착사 보여주는 '와싹와싹 자라게'展
KF갤러리, 카자흐 고려인 정착사 보여주는 '와싹와싹 자라게'展

[KF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사장 이근)은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관과 공동으로 한-카자흐스탄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고려인의 정착·문화사를 보여주는 전시회를 연다고 24일 밝혔다.

서울 중구 수하동 KF갤러리에서 '와싹와싹 자라게'라는 이름으로 오는 30일부터 8월 6일까지 열린다.

이 전시는 1937년 러시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로 이주당한 고려인이 농경지를 개척해 벼농사를 전파하며 정체성을 유지해온 발자취를 전한다.

고려인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긴 생활용품, 서적, 증명서, 극본, 음반과 같은 유물과 사진·영상·다큐멘터리 등 각종 자료 100여 점을 선보인다.

광주시 광산구 월곡동 소재 고려인마을의 월곡고려인문화관 '결'(관장 김병학) 소장 자료와 고려인협회, 고려일보, 고려극장 등 카자흐스탄 내 고려인 단체 등이 전시 자료를 제공했다.

전시명 '와싹와싹 자라게'는 고려인 1세대 극작가 연성용이 1933년에 작사·작곡한 노동요 '씨를 활활 뿌려라'의 후렴구 가사다. 바람에 와사삭 스치는 농경지의 빼곡한 벼 잎을 연상해 지었다고 한다.

해외 최초의 우리말 전문 연극 극장으로 창립 90주년을 맞은 고려극장의 역사와, 고려인의 말과 문화를 전하는 매개체 역할을 해온 고려일보도 집중 조명한다.

고려인 3세대를 대표하는 화가 문 빅토르의 작품과 고려인을 소개하는 한국 작가 이소영의 세라믹·영상 작업도 전시된다.

KF 관계자는 "수교 30주년을 맞은 양국의 미래지향적 협력과 우정을 공고히 하기 위해 고려인의 삶과 문화를 조명하는 전시"라고 소개했다.

wakar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