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반도 심포지엄] 中전문가 "尹정부, 한미동맹 기반으로 대중정책"

송고시간2022-06-24 12:09

댓글

"尹정부의 한미동맹 기반 외교 전환 쉽지 않아…IPEF 등서 한중관계 약화 선택"

연합뉴스 주최 심포지엄에서 발제…中정부 향해 "한국 더 중시해야" 제언

온라인으로 발표하는 정계영 교수
온라인으로 발표하는 정계영 교수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2022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세션1에서 정계영 중국 푸단대학교 교수가 온라인으로 발표하고 있다. 2022.6.24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중정책이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중국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

정계영 중국 푸단대학교 교수는 24일 연합뉴스와 통일부가 중구 롯데호텔에서 공동주최한 2022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서 발제자로 나서 "중국은 윤석열 정부에 대해 기대도 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경고도 가진 상황"이라며 이렇게 분석했다.

한중관계를 한미관계의 종속변수로 여긴다는 의미로, 중국과의 관계 발전을 그 자체로 추진해야 한다는 취지다.

그는 윤석열 정부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와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의 안보 협의체),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등 이슈 대응 과정에서 중국과의 관계를 악화하는 선택을 했다고 지적했다.

정 교수는 윤석열 정부가 '안보는 미국·경제는 중국'이라는 '안미경중'을 뒤로하고 한미동맹 기반의 외교정책을 지향하고 있다면서 이런 경향을 바꾸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봤다.

그는 윤석열 정부의 대중정책 기조를 '전술적 협력'과 '전략적 봉쇄'의 병행으로 평가한 뒤 "한국은 한미동맹을 단계적이고 점진적으로 강화하고 중국에 대한 전략적 봉쇄를 늘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거센 반발을 불러올 수도 있는 중국 포위 전략은 우회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제언했다. 특히 미국을 서해나 동중국해의 분쟁으로 끌어들이려는 시도는 반드시 억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교수는 중국 정부에 대해서도 "외교적 측면에서 한국을 더욱 중요시해야 한다"면서 "가치사슬 측면에서도 한국과 공동 부분의 이익을 찾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kik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