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힘, 27일 한전사장 불러 '탈원전 탓 전기료 인상' 묻는다

송고시간2022-06-24 13:22

댓글

반도체·외교안보·가상자산에 이어 네번째 정책의총

원자로 제작 공장 과거와 현재 설명받는 윤석열 대통령
원자로 제작 공장 과거와 현재 설명받는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은 오는 27일 '탈원전과 전기료 인상'을 주제로 정책의원총회를 개최한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24일 같은 당 의원들에게 보낸 공지 문자에서 이같이 밝혔다.

공지에 따르면 윤석열 캠프에서 에너지정책 분과장을 맡았던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가 탈원전에 대해 강의를 하고,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이 전기요금 인상에 대한 발표를 맡는다.

이후 '문재인 정부에서 인상 압박이 있었음에도 전기요금을 올리지 않은 이유', '전기요금 인상의 불가피성', '탈원전이 전기요금 인상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응답이 이어질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전기요금 인상 압박이 강해졌다며 비판해왔다.

여당이 된 후 네 번째로 개최하는 이번 정책의원총회 주제를 반도체·외교안보·가상자산에 이어 탈원전으로 잡은 것은 윤석열 정부의 '탈원전 폐기' 기조에 보조를 맞추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2일 경남 창원에 있는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공장을 방문해 "우리가 지난 5년 동안 바보 같은 짓을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경쟁자가 전혀 없었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직격한 바 있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