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단둥 코로나 진정…도심 봉쇄 부분 해제

송고시간2022-06-24 13:56

댓글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의 최대 교역 거점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가 코로나19 진정에 따라 도심 봉쇄를 부분 해제했다.

봉쇄로 텅 빈 단둥 시내
봉쇄로 텅 빈 단둥 시내

[시각중국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단둥시 위생건강위원회는 24일 "도심 3개 구(區)의 이동 제한을 완화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5일 전면적인 도시 봉쇄가 내려진 지 60일 만이다.

거주지 반경 1㎞까지만 허용하던 통행 제한이 완화됐지만, 교외 출입 통제는 풀리지 않았다.

허가를 받아 외지를 오갈 수 있으나 14일간 격리기간을 거쳐야 한다.

도심 구역 주민을 대상으로 이틀에 한 번 PCR 전수 검사도 실시된다.

대중 이용시설을 이용하려면 48시간 이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한다.

음식점은 배달만 허용되고 양로원 등 사회복지시설과 영화관 실내 밀집시설은 계속 폐쇄 관리된다.

택시 영업을 허용했지만, 시내버스 운행은 재개하지 않았다.

단둥에서는 지난 7일 이후 18일째 하루 신규 감염자가 10명을 밑돌았다.

pj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