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도박에 빠져 회삿돈 50억원 횡령한 지역농협 직원, 검찰 송치

송고시간2022-06-24 12:59

댓글

거래 복권방 등 압수수색…경찰, 복권 판매업자도 불구속 수사

(경기 광주=연합뉴스) 김솔 기자 = 스포츠도박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회삿돈 50억원을 빼돌린 지역농협 직원이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광주경찰서 전경
경기 광주경찰서 전경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경기 광주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30대 A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경기 광주시의 한 지역농협에서 자금출납 업무를 맡아 보던 지난 4월 타인 명의 계좌로 공금을 수십 차례 송금하는 방식으로 회삿돈 50억원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스포츠토토로 인한 손실을 만회하려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찰 조사에서 범행 사실을 대부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농협 측은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의 이 같은 횡령 사실을 파악하고 지난 14일 경찰에 신고했다.

A씨가 빼돌린 것으로 추정되는 50여억원 중 일부는 서울의 한 복권 판매업자 B씨의 계좌로 송금됐는데, 경찰은 A씨가 그에게 회삿돈을 송금한 뒤 원격으로 스포츠토토를 구매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최근 B씨가 운영하는 복권방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관련 수사를 이어왔다.

경찰은 B씨를 불구속 입건해 A씨의 횡령을 방조하거나 부추긴 혐의가 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씨의 계좌를 동결해 A씨로부터 송금받은 자금의 정확한 액수와 흐름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s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