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제학계 큰 기둥이셨는데"…조순 빈소 이틀째 추모 발길

송고시간2022-06-24 13:47

댓글

이주열 전 한은 총재, 권오규 전 부총리 등 제자·후배들 발길 이어져

조순 전 경제부총리 빈소 찾은 조문객들
조순 전 경제부총리 빈소 찾은 조문객들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수습기자 = 조문객들이 23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조순 전 경제부총리의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2022.6.23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조순 서울대 명예교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장례 이틀째인 24일에도 각계 인사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고인과 서울대, 경제부처 등에서 인연을 쌓아왔던 학계·경제계 인사들이 이날 아침 이른 시간부터 잇달아 빈소를 찾았다.

이장무 전 서울대 총장은 "제가 총장으로 재직할 때도 참 존경하는 선생님이셨다"며 "경제학은 물론 우리나라 발전에 공헌하신 분으로, 늘 올바른 자세를, 행동을 보여주셨다"고 회고했다.

권오규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서울대 1학년 때 교수님께 경제학원론을 배웠다"며 "선생님이 경제부총리일 당시 나는 자금계획과장으로 있었는데 그때 금융실명제를 하면서 함께 일했던 기억이 난다"고 했다.

기획재정부 장관을 지낸 박재완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도 이날 빈소를 찾아 "유학 갈 때 직접 추천해주셨던 교수님이 아직도 기억난다"며 "후학을 많이 양성하시고, 업적도 크신데 이제 무거운 짐을 내려놓으시고 편히 쉬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후로도 황윤재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김완순 고려대 경영학과 명예교수, 신용하 서울대 사회학과 명예교수 등이 조문했다.

이주열 전 한국은행 총재는 "전임 총재로 저희가 모셨고, 2017년에 코로나 이전에 마지막으로 뵀었다"며 "경제학계의 큰 기둥이셨는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국민의힘 류성걸 의원, 조남욱 삼부토건 전 회장 등도 빈소를 찾아 애도했다.

1995년 첫 전국동시지방선거에 고인이 서울시장으로 출마했을 당시 선거 캠프 비서실장으로 일하며 도운 배기선 전 국회의원도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배 전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보내셔서 서초동에 있는 선생님 연구실로 찾아뵀던 것이 처음인데, 최근까지 개인적으로도 인연을 이어왔다"며 "산신령으로 불리는 분이었지만, 민족과 나라에 대한 사랑이 굉장히 뜨거워 항상 청춘인 분이었다"고 떠올렸다.

고인의 서울시장 재임 시절 홍보담당관, 의전비서관 등을 지낸 고(故) 정미홍 전 아나운서의 남편 팀 트린카 변호사도 이날 조문했다.

고인의 '애제자'인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전날에 이어 이틀째 빈소를 찾아 유족들 곁을 지켰다.

이날 오전 11시께는 아들, 며느리, 손자 등 유족들이 참관한 가운데 입관식이 치러졌다.

한국 경제학계의 거목인 고인은 전날 새벽 향년 94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5일 오전 7시 20분이다. 장지는 강릉 선영이다.

cu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