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내 첫 산악열차에 '지리산 전기열차' 확정…"벽지교통권 보장"

송고시간2022-06-24 13:47

댓글

남원 육모정∼정령치 13㎞ 구간…"겨울철 악천후 이동제약 해소"

사업 구간
사업 구간

[전북도 제공]

(남원=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 남원시가 추진하는 지리산 친환경 전기 열차가 국내 첫 번째 산악열차 사업으로 확정됐다.

24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산악용 친환경 운송시스템 시범사업' 공모에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를 선정했다.

남원시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2026년까지 278억원을 들여 지리산 고기삼거리∼고기댐 구간에 차량기지 및 검수고, 시범노선 1㎞ 구간을 구축한다.

이어 육모정∼고기삼거리∼정령치에 이르는 13㎞ 구간에 981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상용 운행을 위한 실용화 노선도 만들 계획이다.

사업 구간인 육모정∼정령치는 겨울철 잦은 결빙 탓에 차량이 통제돼 이동 제약이 많았다.

산악용 운송시스템은 최대 10.2도의 급경사와 최소 반경 10m의 곡선 구간에서도 운행할 수 있고, 악천후 영향을 받지 않아 벽지 주민의 교통기본권 보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전북도는 남원시의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토대로 전기 열차가 상용화되면 1천610억원의 생산 유발과 1천128명의 고용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지역 거주민 교통 불편 해소는 물론이고 관광객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jay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