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홍근 전격제안에 처럼회 "제발등 찍어" 반발…"잘한일" 의견도

송고시간2022-06-24 18:52

댓글

김용민 "법사위원장 넘기는게 필수 이냐" 정청래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아니다"

대화하는 민주당 지도부
대화하는 민주당 지도부

※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여당이 맡는 데 동의한다며 협상을 제안한 것을 두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특히 강경파 사이에서는 법사위원장 양보에 공개 반대하고 있어 향후 여야 간 협상에서 박 원내대표가 이들을 설득할 수 있느냐가 또 하나의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강경파 초선 의원 모임 '처럼회' 소속 김용민 의원은 박 원내대표의 입장이 나온 직후 페이스북에 "스스로 제 발등 찍으면서 어떻게 도와달라고 하고 지지를 호소할 수 있을까"라고 썼다.

김 의원은 "의석이 많음에도 효과적으로 활용하지 못하는데, 총선에서 어떤 명목으로 많은 의석을 달라고 할 수 있겠는가. 일단 의장단부터 선출하고 논의해야 진전이 있다"면서 "법사위원장을 넘기는 것은 필수가 아니다"라고 했다.

정청래 의원 역시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아니다"라며 "재협상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반대로 박 원내대표의 의견에 동의한다는 입장도 나왔다.

이소영 의원은 SNS에 "잘한 결정이다. 책임 있는 정당은 자당의 이익보다 국민 삶을 더 소중하게 생각해야 한다"면서 "앞으로 민주당의 길은 유리한 게 아니라 옳은 것을 선택하는 정치, 국민의 삶을 앞세우는 정치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속히 원 구성이 진행돼 국회가 제 기능을 회복해야 한다. 국민의힘도 나몰라라' 뒷짐 지고 급한 것 없다며 버티는 무책임한 태도를 버리고 책임 있는 여당의 모습을 보여달라"고 밝혔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