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상화폐 대부업체 셀시어스 파산 신청 준비…컨설턴트 영입

송고시간2022-06-25 07:41

댓글
셀시어스 네트워크의 로고
셀시어스 네트워크의 로고

[로이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희 기자 = 디지털자산 시장이 급속히 얼어붙으면서 인출 중단 사태에 이른 가상화폐 대출 플랫폼 셀시어스 네트워크가 파산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셀시어스는 최근 가상화폐 시장에 타격을 준 '극단적인 금융시장 상황'을 맞아 컨설팅 업체인 알바레스 앤 마살의 구조조정 전문 컨설턴트를 고용했다.

이미 셀시어스는 이달 초 계좌간 모든 인출과 이체 거래를 중단했다. 인출 서비스를 언제 재개할지는 발표하지 않은 채 파산 절차를 밟기 위한 준비 작업을 하는 것이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도 셀시어스의 파산 신청 기류를 전했다.

이 사이트에 올라온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셀시어스의 부실 자산을 매입하기 위해 투자자들로부터 20억 달러를 조달할 계획이다. 구조조정에 나선 셀시어스의 자산을 헐값에 사들일 채비에 나선 것이다.

셀시어스의 자산은 지난달 기준으로 118억 달러다.

미국 기업가 앨릭스 마신스키 등이 설립한 이 업체는 그동안 가상화폐를 예금하면 18%대의 이자를 지급하겠다며 170만명의 예금자를 끌어모았다.

셀시어스는 이를 통해 수십억 달러 이상의 자금을 굴렸지만, 전통적인 금융기관과 같은 규제를 받지 않았다. 그러다가 지난 12일 전격 인출 중단을 발표했다.

셀시어스의 인출 중단은 가상화폐 시장을 더욱 얼어붙게 했다.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가 디지털자산 시장에 극심한 변동을 불러온 데 이어 셀시어스 역시 투자자들을 불안에 빠뜨린 셈이다.

prayerah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