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하태경 "NSC 지침에 국방부 입장 바꿔…서주석 거짓말 입증"

송고시간2022-06-25 11:40

댓글
국힘 서해피격TF, 해양경찰청 방문
국힘 서해피격TF, 해양경찰청 방문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22일 오전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 등이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해양경찰청에서 해경청 지휘부와 면담을 하고 있다. 2022.6.22 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5일 국방부가 서해 공무원 시신 소각 관련 입장을 바꾼 배경에 청와대 측의 지시가 있었다는 주장과 관련한 국방부 문서를 공개했다.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단장을 맡은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서주석 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거짓말을 입증하는 국방부 자료를 공개한다"며 "아래 자료를 보면 NSC 사무처 지침에 따라 국방부 입장이 바뀌었음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다"고 썼다.

하 의원이 공개한 문서에는 "9월 27일 국방부는 청와대 안보실로부터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에 대한 주요쟁점 답변 지침을 하달받았다"며 "이에 따라 국방부는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확인'→'시신 소각이 추정되며 공동조사가 필요'로 조정된 입장을 설명했다"고 기술돼 있다.

하 의원은 "북한의 전통문이 오자 안보실 사무처 지침으로 국방부 입장이 바뀌어버린 국기 문란 사건"이라며 "제2의 6·25를 막기 위해서, 대한민국의 안보를 굳건히 지키기 위해서는 적어도 북한의 거짓 선동에 부화뇌동하는 청와대를 용인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적었다.

서 전 사무처장은 앞서 하 의원의 주장에 대해 "시신 소각에서 소각 추정으로 바꾸라는 지시를 하지 않았다"고 부인한 바 있다.

gee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