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통령실 "노동시장 개혁 과제는 명확한 尹 지시사항"

송고시간2022-06-25 14:35

댓글

약식 회견 "보고받지 못한 게 나왔다" 발언 수습 시도

출근길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 대통령
출근길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6.24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고용노동부의 노동시장 개혁 추진 방향과 관련해 부처와 대통령이 엇박자를 냈다는 논란이 확산하자 대통령실이 재차 해명에 나섰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25일 입장문에서 "윤 대통령의 어제 도어스테핑(약식 회견) 발언 취지에 대해 설명드린다"며 "윤 대통령의 발언은 '조간에 집중 보도된 주12시간 연장근로의 월 단위 전환 내용이 확정된 정부 방침이 아님'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변인실은 "근로시간 유연화 등 노동시장 개혁 과제는 윤 대통령의 명확한 지시사항이며, 구체적인 안은 민간 전문가 연구회를 통해 논의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고용노동부의 노동시장 개혁 추진 방향을 보고받지 못하거나 방향을 선회한 게 아니라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대변인실의 이같은 설명은 전날 윤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 회견에서 나온 답변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자 나온 것이다.

윤 대통령은 출근길 회견에서 노동부 발표에 포함된 '주 52시간제 유연화'에 대한 질문에 "어제 보고를 받지 못한 게 아침 언론에 나와 확인해보니, 노동부에서 발표한 게 아니고 부총리가 노동부에다가 민간연구회라든가 이런 분들의 조언을 받아서 '노동시장의 유연성에 대해 좀 검토해보라'고 이야기해 본 사안"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직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고용노동부가 이미 23일에 근로시간 개편과 임금체계 개편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노동시장 개혁 추진 방향을 발표한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공식 입장은 아니다'라고 말한 것이어서, 핵심 정책을 두고 대통령실과 정부 간에 혼선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오후에도 기자들과 만나 해명을 시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이) 아침 신문을 보고 정부의 최종 결정이 이뤄진 것으로 생각해 그런 보고를 못 받았다고 생각한 것이지, 관련 보고를 못 받았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도 "대통령이 기본적으로 다 알고 계신 내용이다. 노동시간 유연화는 이미 대통령 머릿속에 담겨 있다"고 강조했다.

hy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